[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이 사회공헌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5일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노사합의로 지난 2017년부터 진행 중인 ‘1%행복나눔기금’이 올해까지 총 163억6000만원이 조성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97억원을 협력사 상생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에 집행했다.

해당 기금은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기본급 1%를 기부하면 회사도 같은 금액을 기부해 모금하는 방식이다. SK이노베이션 노사가 임단협을 통해 합의, 2017년 10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53억8000만원이 조성됐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회사 매칭그랜트를 포함, 56억4000만원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한다. 미참여 구성원의 참여가 늘어났고, 신규 입사직원들이 기금 취지에 공감한 덕분이다.

이성훈 SK이노베이션 노조위원장은 “회사 구성원들의 참여로 만들어내는 사회적 가치는 선순환돼 회사 성장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향후 SK이노베이션은 노사 협력을 통해 더 큰 가치를 사회에 환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