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정부가 그동안 구축한 데이터 인프라를 기반으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구축한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의 1400여종 데이터를 전면 개방·유통하는 등 양질의 데이터 개방과 데이터 활용을 확대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공개하는 데이터는 ▲카드 소비, 보험·대출 상품, 감정평가 등 80여종의 금융 플랫폼 ▲유동인구, 상주인구 등 인구 데이터 110여종의 통신 플랫폼 등이다. 지역 상권별 예비창업자의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는 ‘대박날지도’나 유동인구 등을 활용한 부동산 입지선정 및 컨설팅 등 서비스도 공개한다.

과기정통부는 양질의 데이터를 유통하기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 간 연계 공통 기준을 마련·적용하고 타 플랫폼 및 센터와 연계 확산을 추진한다. 또 고품질의 데이터 확보를 위해 민간 기업·기관의 참여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해 성과를 거둔 ‘데이터 바우처’ 사업도 이어간다. 데이터 바우처는 중소·벤처기업 등이 데이터 구매나 가공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또 정부주체 주도하에 개인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공공, 금융 분야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전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국회에 계류 중인 데이터3법이 통과되면 활용 가능한 데이터의 종류가 다양해져 새로운 혁신 서비스 창출이 활성화될 것”이라며 “정부는 법 개정 시 효과가 현장에 조속히 나타날 수 있도록 금융·의료 등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데이터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하위 법령·제도 정비 등 신속한 후속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