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에이티세미콘이 재무구조를 개선했다. 향후 사업 청사진을 그리는 데 긍정적인 요소다.

30일 에이티세미콘(대표 김형준)은 유상증자 60억원 납입을 100%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김 대표 외 13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티세미콘은 올해 시설 증설을 위한 전환사채 발행, 일시적으로 부채 비율이 증가했다. 이번 유상증자로 부채 비율을 낮출 수 있게 됐다. 에이티세미콘은 “신규 시설 투자와 사업 진출을 위한 자금 확보로 회사 계획 실행에 추진력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에이티세미콘은 반도체 패키징부터 테스트까지 후공정 관련 토탈 솔루션을 구축한 업체다. 올해 플립칩 패키징 시설, 패키징 공장 증설 등 대규모 설비투자로 생산능력(CAPA)을 확대했다. 신규사업으로 세포치료사업, 재생의료 관련업, 제대혈 및 줄기세포 관련 사업 추진을 계획 중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