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광고시장, 지상파TV 또 줄어…IPTV‧모바일↑

2019.12.30 14:18:39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지난해 방송통신광고시장에서 지상파TV는 또 다시 하향세를 나타냈다. 인터넷TV(IPTV)와 모바일 광고시장이 커진 것과는 대비되는 대목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 김기만, 이하 코바코)는 2018년도 국내 방송통신광고 시장 현황과 2019~2020년 전망을 담은 ‘2019년 방송통신광고비 조사보고서’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방송통신광고비는 2017년 12조7535억원보다 5.7% 증가한 13조4786억원이다. 올해 광고비는 13조9156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3.2% 증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지난해 방송광고비는 3조 6,546억 원으로 전년 대비 7.5% 감소했다. 전체 방송광고비의 85.8% 비중을 차지하는 지상파TV(38.9%)와 케이블PP(46.9%) 광고비가 줄었기 때문이다. 지상파TV와 케이블PP는 광고비는 전년보다 각각 8.4%, 7.6% 줄어든 1조4219억원, 1조7130억원이다. 반면, IPTV는 1161억원, 위성방송 511억원, 케이블SO 1408억원으로 각각 16.9%, 6.6%, 1.2% 증가했다.

지난해 온라인광고비는 5조7172억원으로 전년 대비 19.7% 늘었다. 온라인광고비 64% 비중을 차지하는 모바일광고비가 3조6618억원으로 27.8% 증가해 총 온라인광고비 성장을 견인했다. 인터넷(PC)광고비도 7.7% 상승했다.

이와 함께 신문 광고비는 2.4% 증가한 1조9031억원, 인쇄형 광고비는 3.8% 감소한 9720억 원, 디지털사이니지 광고비는 21.3% 개선된 3579억원, 생활‧취업정보 등 기타광고비는 4.1% 오른 4290억원으로 확인됐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