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아마존웹서비스(AWS)는 대한항공 전 직원 교육 프로그램인 ‘이노베이션 빌더 프로그램’과 서비스 체험 및 교육 공간인 ’이노베이션 랩 파워드 바이 AWS’를 런칭했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대한항공은 국내 대기업 및 전세계 대형 항공사 최초로 전사 IT 시스템을 AWS 클라우드로 전환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런칭은 대한항공의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혁신을 위한 협력 강화를 위한 것이다. 이를 통해 대한항공은 클라우드 중심으로의 인식 변화, 임직원 공감대 형성, 클라우드 지식 향상, 기술 역량 강화,  주도적 학습 문화를 형성하고, 궁극적으로 디지털 혁신을 꾀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노베이션 빌더는 대한항공 전 직원들을 위한 광범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핸즈온 워크숍과 디지털 교육 코스를 제공한다. 클라우드 기술, 클라우드 적용 방법 및 프로세스, 클라우드의 혜택 등에 대해 교육한다. 경영진, 임원, 사업부서장들은 클라우드 성공 사례를 분석하고, 사업 기획과 디지털 혁신 관련 의사 결정에 필요한 역량을 강화한다.

똫한 AWS 자격증 교육, CCoE(Cloud Center of Excellence)라는 대한항공 내 클라우드 혁신조직의 클라우드 전문가 양성을 위한 심화 교육도 진행한다.

이와 함께 대한항공과 AWS는 이노베이션 랩 파워드 바이 AWS(Innovation Lab powered by AWS)도 개소했다. 이는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알렉사(Alex) 연동 기기를 비롯해, AWS IoT 서비스,  음성인식, 안면인식 기술을 직접 사용하고 경험함으로써 다양한 혁신적인 아이디어 실험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AWS 서비스 기반 경영진 전략 워크숍과 직원 대상 교육 세션 등 이노베이션 빌더 프로그램 운영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현재 이 곳은 대한항공 본사 내에 위치해 있다.

장성현 대한항공 마케팅/IT부문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대한항공은 AWS와 협력해 기업의 모든 IT 인프라를 AWS 클라우드로 이전할 계획을 발표했다”며 “대한항공의 AWS 클라우드 이전은 단순한 IT 인프라 변경을 넘어서, 모든 조직이 AWS 클라우드라는 공통 언어를 사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도록 조직 문화를 변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대한항공은 3C 비전(Change, Collaborate, Challenge)을 기반으로 이노베이션 빌더 프로그램을 통해 전사가 클라우드라는 공통의 언어를 사용하는 ‘Change(변화)’의 날을 시작했다”며  “혁신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서 IT 와 현업의 새로운 ‘Collaboration(협업)’을 계획하고, 앞으로 다가올 수많은 ‘Challenge(도전)’를 이노베이션 랩에서 배우고 극복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현재 클라우드 전환  총 3단계 중 1단계 마이그레이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현재 2단계를 수행해 나가고 있다. 현재 고객 경험 및 가용성 향상을 위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 기반의 대한항공 웹/모바일 홈페이지를 재구축하고 있다. 분석 환경의 고도화를 위해 데이터웨어하우스(DW)를 AWS 클라우드로 이전하는 프로젝트를 내년 1월부터 수행할 계획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