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하이닉스 메모리가 친환경 평가에서 인정받았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였다.

20일 SK하이닉스(대표 이석희)는 환경부로부터 10나노급 LPDDR(Low Power Double Data Rate)4 D램 제품에 대한 ‘환경성적표지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인증받은 제품은 원료채취에서 폐기까지 전 과정에서 기존 20나노급 제품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이 약 26%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말 SK하이닉스는 친환경 반도체 생산공장을 표방, ‘2022 ECO비전’을 선언했다. SK하이닉스는 2022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폐기물 재활용률 95% 달성, 해외사업장 재생에너지 100% 사용 등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초 국내 최초로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도 받았다.

SK하이닉스 김형수 SHE(안전·보건·환경) 담당은 “SK하이닉스는 CDP(Carbon Discloser Project) 한국위원회가 선정한 탄소경영 명예의 전당에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선정됐다”며 “2022 ECO비전을 반드시 달성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SKB 임직원 십시일반, 대구‧경북지역에 코…
  • 삼성전자, 코로나19 탓 해외 생산차질 확대……
  • KT, 코로나19 지원 위한 ‘기부 콘서트’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