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년 내 공공부문에서 외국산 PC·OS 퇴출한다

2019.12.10 16:58:03 / 이종현 bell@ddaily.co.kr

관련기사
[써보니] 개방형 OS ‘구름’, 어디까지 왔나
“윈도 종속 벗어나자”··· 개방형OS ‘구름 플랫폼’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중국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자국 내 모든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에서 외국산 컴퓨터(PC)와 소프트웨어(SW)를 없애고 자국산으로 대체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중국의 PC 교체 지시는 올해 초 중국 지도부인 공산당 중앙위원회에서 결정됐다. 이 같은 조치는 미국이 화웨이, ZTE 등 중국 통신장비 업체의 사용을 금지한 것에 대한 대응과 자국 기술을 키운다는 두가지 목적을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또한 중국 정부는 외국산 퇴출과 함께 ‘3-5-2 전략’을 내세웠다. 2020년까지 PC와 SW의 30%, 2021년에 50%, 2022년에 나머지 20%를 교체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FT는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교체될 외국산 PC를 적게는 2000만대, 많게는 30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외국산’의 기준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 이번 조치의 여파가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데스크탑 PC로 자국 기업인 레노버 PC를 사용 중이다. 하지만 레노버 PC의 구성품인 중앙처리장치(CPU), 그래픽카드(VGA) 등 주요 부품은 미국, 한국, 일본 등에서 생산한 제품이다.

중국의 ‘국산화 전략’에 가장 큰 걸림돌은 OS다.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중국도 윈도 의존도가 높다. 리눅스 우분투를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기린 OS’ 등이 있으나 성능과 호환성이 많이 떨어진다. 

이번 조치가 공공부문에 한정된 만큼 ‘시험단계’라는 분석도 있다. 3-5-2 전략 이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민간으로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중국 정부의 외국산 OS에 대한 견제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중국 정부는 2014년 MS의 윈도XP 기술지원서비스 종료(EOS) 당시 정부 조달 부서에 윈도8 거래 입찰을 금지한 바 있다. 당시는 큰 성과를 거두진 못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