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박종석)는 정부기관 최초로 민간 클라우드와 3가지 멀티 운영체제(OS) 기반의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혹은 VDI) 환경을 구축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현재 사용 중인 인터넷망분리솔루션과 내년 1월 서비스 지원이 종료되는 MS 윈도7에 대비하기 위해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한 인터넷 망분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우정사업본부는 기존에 서버 기반의 인터넷 서비스를 직접 구축해 사용 중이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우정사업본부는 KT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와 윈도10를 비롯해 티맥스OS, 구름OS 등 국산 OS를 도입해 DaaS 기업의 인터넷  사용 환경을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에 새롭게 구축된 망분리 시스템이 정부 및 공공기관의 인터넷망 분리 모델이 될 것”이라며 “특히 중소기업 등 일반 기업에서도 적은 비용으로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분리해 소중한 정보자산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구축한 인터넷 망분리시스템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보안인증을 획득하고 행정안전부 G-클라우드 보안 수준을 적용한 민간 클라우드 사업자(KT)가 제공하는 인터넷 서비스다. PC를 2대 사용하는 물리적 망분리와 달리, 추가 PC 설치 없이 기존 업무용 PC 1대에서 클라우드로 간편하게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다.

또한 클라우드 통합관리로 운영비용은 줄이고 정보보안은 강화했으며, 다양한 OS를 사용자가 선택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OS별 접속 라이선스는 동시접속 건수 및 사용자 테스트 결과 등을 반영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다양한 OS 적용은 국내 IT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이번 우정사업본부의 민간 클라우드 도입이 정부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적용 성공 사례로 민간 클라우드 이용 확산과 정부혁신을 선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에어팟 잡겠다”...무선이어폰 후발 주자들…
  • LG전자, “CGV 갈 때 스마트폰만 들고 가세…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