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한국과 일본 통상당국이 수출규제 조치 관련 대화 자리를 마련했다. 양국 통상 갈등의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제7차 한·일 수출관리정책대화’ 위한 국장급 준비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양국은 오는 16일 일본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대화를 개최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번 대화에서 ▲민감기술 통제 관련 현황과 도전 ▲양국의 수출통제 시스템과 이행 ▲향후 추진방향 등에 대해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한국은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국장, 일본은 이다 요이치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이 수석대표를 맡는다. 준비회의 때와 동일하다.

한편 양국 간 수출관리정책대화는 지난 2016년 6월을 끝으로 열리지 않았다. 최근 일본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등의 이슈가 발생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3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