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서울바이오시스 자회사 세티가 자외선(UV)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을 지켜냈다.

5일 세티는 미국 볼드와 퀀텀에그를 상대로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에 제기한 특허침해 소송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관련 제품에 대한 영구 판매금지를 명령했다.

볼브는 세티에서 근무하던 엔지니어들을 영입해 설립한 UV LED 제조회사다. 관련 응용제품을 생산하는 퀀텀에그와 협력, UV LED 시장 진출을 추진했다. 볼브가 침해한 특허는 460~470나노미터(nm) 파장의 청색LED보다 짧은 파장을 구현할 수 있게 하는 에피층성장, 칩 제조 기술 등이다.

김재헌 세티 대표는 “지식재산권이 존중되기를 희망한다. 앞으로도 공정한 경쟁을 추구할 것”이라며 “내년부터 UV LED 제품적용 확대를 위해 공급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출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UV LED는 공기, 물 등의 살균?소독 장치는 물론 피부재생을 위한 의료?바이오 기기까지 적용 확대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엘이디인사이드는 UV LED 시장이 오는 2022년 12억달러(약 1조4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