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정부가 입장을 정해줘야 한다” 블록체인 게임 관련 업계에선 한목소리로 게임물관리위원회(게임위) 심의 방향에 대한 입장을 요구하고 있다.

블록체인 게임은 환전 등 사행성 이슈가 불거질 수 있는 암호화폐와 직·간접적으로 연동될 수 있다.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차원의 부정적 기조는 여전하다. 게임위 판단이 미뤄지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물론 게임위 입장도 공감되나, 심의 판단이 기약 없이 늘어지고 있다는 게 문제다. 시장은 기다려주지 않는다. 이미 모바일 자율등급분류제도를 등에 업고 블록체인 게임이 국내 앱마켓에서 서비스되고 있다. 갤럭시S10 스마트폰에 탑재된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통해서도 다수의 게임을 접할 수 있다.

그러나 자율등급분류제도가 있다고 업체가 마음 놓고 블록체인 게임을 출시할 상황은 아니다. 향후 게임위 판단에 따라 출시 이후라도 사후관리 절차를 통해 재심의에 들어갈 수 있는 까닭이다.

이 경우 서비스 중인 게임을 중지해야 한다. 업계에선 게임을 출시했다가 혹여나 서비스 중지라는 날벼락을 맞을까하는 우려가 감지된다. 재심의라는 외부 요인으로 게임 서비스를 아예 접어야 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게임위 판단이 늦어진다면 상급기관인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라도 바삐 움직여야 한다.

당장 올해 지스타만 해도 변화가 감지된다. 예년과 달리 블록체인 게임 업체들이 지스타 현장에서 네트워킹의 장을 펼친다. 그러나 업체들이 국내 시장과 관련해 논의를 진행하는 것은 불가하다. 정부 정책이 어떻게 될지 감조차 잡을 수 없는 까닭이다.

정부가 하루빨리 심의 가이드라인이라도 내야 업체들이 그에 맞춰 게임을 개발하든 서비스하든 아니면 볼멘소리라도 내든 할 수 있다. 시장이 본격 개화될 조짐이다. 이런 상황에 정부가 문고리만 잡고 늘어져선 안 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SKB 임직원 십시일반, 대구‧경북지역에 코…
  • 삼성전자, 코로나19 탓 해외 생산차질 확대……
  • KT, 코로나19 지원 위한 ‘기부 콘서트’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