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2019년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실적으로 매출액 289억원, 영업이익 2억원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9% 감소했고 흑자전환했다.

올해 위메이드는 ▲지식재산권 침해 단속 및 대응 ▲라이선스 사업 확대 ▲신규 모바일게임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중국 셩취게임즈(전 샨다게임즈)와의 싱가포르 중재 소송은 모든 절차가 완료돼 판결을 기다리는 중이다. 킹넷 중재의 중국 내 집행, 37게임즈 ‘전기패업’ 상소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미르4 ▲미르M ▲미르W 신작 3종은 내년 중 국내에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테스트 및 서비스 계획을 세우는 중이다.

위메이드는 3분기 라이선스 사업이 전분기와 비슷한 규모를 유지했으며 4분기에도 라이선스 게임들의 출시가 예정돼 지속적인 신규 매출원 확보가 기대된다는 입장이다. 회사 측은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 엑스엘게임즈의 모바일게임 ‘달빛조각사’가 3분기 출시 이후 인기를 끌면서 투자 성과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