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C가 2019년 3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미∙중 분쟁 등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지난해 대비 하락했다. 다만 인더스트리소재사업은 성장세가 이어졌다.

1일 SKC(대표 이완재)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지난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각각 6366억원과 405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0.4% 전년동기대비 7.7%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16.1% 전년동기대비 25% 줄었다.

미∙중 분쟁으로 인한 글로벌 경기 둔화를 고려하면 선방한 편이다. 특히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배 이상 늘어나며 회복세를 보였다.

SKC 관계자는 “2019년은 비즈니스모델(BM) 혁신을 본격 추진해 인더스트리소재사업, 화학사업이 고부가 제품 중심으로 확장했고 성장사업은 각종 제품 인증으로 성장 본격화를 준비했다”며 “내년부터는 새롭게 장착한 신성장동력과 함께 고부가 소재 전문회사로 점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매출액 2717억원, 영업이익 135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배 이상, 2분기 대비 14%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3분기째 회복세를 지속했다.

친환경 제품인 에코라벨과 폴리유산(PLA) 필름의 판매량이 늘고,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원재료 가격이 안정화된 덕분이다.

화학사업부문은 매출액 1880억원, 영업이익 248억원이다. 글로벌 경기 둔화로 매출은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율은 13.2%로 안정적 수준을 유지했다. 프로필렌옥사이드(PO)는 안정적인 판매량을 유지, 프로필렌글리콜(PG)는 글로벌 대형 고객사를 발굴한 결과다.

성장사업부문은 매출액 1769억원, 영업이익 22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소재는 대외 환경 악화 영향으로 세라믹 부품 수요가 줄었다. 하지만 화학기계연마(CMP) 소재 매출은 전 분기보다 35% 증가했다.

한편 SKC는 오는 4분기에 2차전지용 동박 제조업체 KCFT 인수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리튬이온전지 매출이 발생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과의 협업도 기대되는 부분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삼성전자, 인도 선두…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