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수사기관 통신수사 요청 과도…하루 평균 47건”

2019.10.08 10:55:15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취재수첩] 국감의 품격
[취재수첩] 존리 구글코리아 대표, 내년 국감 또 나온들
[국감2019] 원안위·산하기관 사이버 보안 전담인력 1~2명..."인력 부족 심각"
[딜라이트닷넷/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조국·가짜뉴스가 장악한 과방위 국감
[국감2019] ‘본사핑계’ ‘동문서답’…페북·구글, 불성실한 국감태도 논란
[국감2019] 방통위 국감 ‘가짜뉴스’ 매몰, ICT 현안 검증 어쩌나…(종합)
[국감2019] 5G품질·요금제 논란에 이통3사 “개선하겠다”
[국감2019] 구글 ‘무임승차’ 언제까지…망 사용료에 동문서답
[국감2019] 사용자 모르는 사이 개인정보 활용 동의한 구글
[국감2019] 구글‧페북에 불호령…청문회 요청‧공정위 고발
[국감2019] 방통위 국감 가짜뉴스 설전…與 “허위조작 근절” vs 野 “재갈 물리기”
[국감2019] 틱톡 통해 中으로 새는 韓개인정보, “정부는 시상·업무협약까지”
[딜라이트닷넷] 올해 '보안' 국감, 최대 관심사는 'IoT'
[국감2019] 도마 오른 이강택 tbs 사장…野 “증인 채택하라” 집중포화
[국감2019] 통신3사, 5년간 전봇대 무단사용 위약금 1142억원
[국감2019] 정보통신서비스 개인정보 7428만건 유출, 과태료는 '건당 131원'
[국감2019]구글, 40억건 유출정보 활용한 서비스 개시..."개보법 위반, 조사 필요"
[국감2019] 선정·폭력·사행심조장…개인 인터넷방송 신고 급증
[국감2019] “사퇴하라!” 한상혁에 고개 돌린 한국당, 방통위 국감 파행
[국감2019] 한상혁 방통위원장, “국민 공감하는 허위조작정보 대응방안 찾겠다”
[국감2019] “유료방송 CPS 근거 없이 오르는데…방통위 수수방관만”
[국감2019] 박선숙 의원, 간편송금 '토스'의 네이버 업무방해 사실 조사해야
[국감2019] 국내대리인 지정 글로벌 기업 20% 불과
[국감2019] 방송광고 협찬고지 위반 최다 지상파는 MBC
[국감2019] MBC UHD 수신조사지점 82곳…KBS·SBS 절반도 안돼
[국감2019] 금감원 비조치의견 단 7건에 그쳐...."현장 규제혁신 미흡"
[국감2019] ‘조국’이 삼킨 과기정통부 국감…한국당 설전
[국감2019] ‘실급검 폐지’ 매달린 야당…개편 의견 낸 여당
산자위 국감, 소재·부품·장비 대책 실효성 ‘점검’…성윤모 장관, “이번엔 다르다”
[국감2019] “5G 좀 신경쓰세요” 최기영 장관에 쏟아진 ICT 주문


- 네이버·카카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요청 3년 사이 약 2배 증가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의 압수수색 영장을 통한 통신수사가 매년 늘어나 이용자의 사생활 침해와 사업자의 부담이 우려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화성을)<사진>은 수사기관의 인터넷 서비스 사용자에 대한 압수수색(통신내용·기록·신원정보 등) 요청 건수가 2015년(1만2040건)에서 2018년(2만3298건)으로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자료와 국내 인터넷 사업자인 네이버·카카오가 발행한 ‘인터넷 투명성 보고서’를 확인한 수치다.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수사기관의 과도한 압수수색 영장 집행은 이용자에 대한 사생활 침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이 의원은 보고 있다. 수사기관은 압수수색 영장을 통해 이용자의 전자우편이나 메신저 대화 내용까지 확인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인터넷 사업자들은 수신처, 결재권자, 문서요건, 수사관 신분 확인 등 압수수색 영장에 대한 법적 요건을 면밀히 검토해 처리한다. 2019년 상반기 네이버와 카카오는 수사기관으로부터 요청받은 압수 영장 가운데 각각 19%, 16%에 달하는 영장을 반려했다.

작년 기준 네이버·카카오의 압수수색 영장 처리 건수는 하루 평균 약 47건에 달한다. 반면 구글·페이스북 등과 같이 해외에 서버를 둔 사업자에게는 압수수색 영장 집행이 사실상 어려워 국내 사업자에게만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이 의원 설명이다.

이원욱 의원은 “수사기관이 통신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최소주의 원칙에 벗어나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것은 이용자의 사생활 침해하는 것은 물론 국내 인터넷 사업자에게도 과도한 부담을 주는 행동”이라며 “인터넷 공간에서 공권력이 과도한 권한을 휘두르는 일이 없도록 국민의 감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손연재와 스마트홈트를” LGU+, V50S씽큐…
  • 삼성전자, 파운드리 고객 확보 ‘잰걸음’…獨…
  • LG전자, ‘V50S씽큐’ 시판…출고가 11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