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커넥트 2020’ 8일 개최…한성숙 대표 등 주요 리더 총출동
- 창작에 대한 포인트 보상 시스템 등 사용자 주도 기술 플랫폼 공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비즈니스(사업자)와 창작자들을 대상으로 플랫폼의 방향성을 공개한다. 오는 8일 한성숙 대표를 포함한 사내 주요 리더들이 총출동하는 ‘네이버 커넥트 2020(NAVER CONNECT 2020)’을 개최한다.

올해 커넥트 키워드는 ‘다이내믹 테크 큐브 애즈 어 플랫폼(DYNAMIC TECH CUBES AS A PLATFORM)’이다. 기존 행사 키워드인 ‘라이브(실시간)’, ‘서포트(지원)’ 등에 비해 의미가 바로 와 닿지 않는다.

그만큼 올해 커넥트에서 네이버가 외부에 전달하고 싶은 것이 많다는 얘기도 된다. 올해 키워드에서 ‘다이내믹(역동적인)’을 거론할 만큼 여느 때보다 변화에 대한 강렬한 의지를 담았다고 볼 수 있다.

‘테크 큐브 애즈 어 플랫폼’은 플랫폼으로서의 기술 집합체로 풀이할 수 있다. 수십개 정육면체가 큐브 장난감을 구성하듯 작은 큐브 하나하나가 네이버 기술이자 플랫폼이다. 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이 큐브를 가지고 놀듯 네이버 기술과 플랫폼을 쉽고 편하게 그리고 마음껏 다뤄달라는 의미가 담겼다.

지난 수년간 네이버는 서비스에 이어 기술이 주도하는 플랫폼을 소개했고 이제는 사용자 주도의 변화를 추진한다. 네이버 커넥트 2020 첫 번째 발표는 한성숙 대표가 맡는다. 다이내믹 테크 큐브와 관련해 비즈니스와 창작의 무대가 되는 플랫폼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네이버 커넥트 2020은 그동안 기술적 진전을 짚고 넘어가는 성격의 행사이자 사용자가 더욱 역동적으로 연결되는 차세대 네이버를 엿볼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한 대표에 이어서 ▲크리에이터(창작자) 큐브 ▲인공지능 & 데이터(AI & DATA) 큐브 ▲비즈니스 큐브 ▲콤비네이션 오브 큐브 등의 발표가 마련된다.

여러 발표 가운데 ‘창작에 힘이 되어주는 보상 시스템’에 눈길이 쏠린다. 네이버는 플랫폼 내 창작에 대한 경제적 보상이 약하다는 이용자들의 평가가 있었다. 이 같은 평가를 쇄신할 보상 시스템이 나온다. 네이버에 따르면 이른바 포인트 보상이다.

예를 들어 잘 쓴 리뷰가 활발하게 소비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거나 맛집 사장이 방문리뷰에 보상을 내거는 등의 활용을 예상할 수 있다. 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이 원하는 수준의 보상책이 나올지 주목된다.

네이버 커넥트 2020엔 역대 최고 수준의 많은 리더들이 등장한다. 한성숙 대표와 최인혁 네이버 최고운영책임자(네이버파이낸셜·해피빈 대표), 김승언 아폴로 사내독립기업(CIC) 대표, 이건수 글레이스 CIC 대표, 박선영 브이 CIC 대표에 더해 12명의 주요 리더들이 연단에 올라 사용자 주도의 네이버 청사진을 공개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손연재와 스마트홈트를” LGU+, V50S씽큐…
  • 삼성전자, 파운드리 고객 확보 ‘잰걸음’…獨…
  • LG전자, ‘V50S씽큐’ 시판…출고가 11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