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 임기만료, 이사회 및 임시 주총 미개최…국정농단 재판 영향인 듯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사내이사에서 물러난다. 이 부회장은 사내이사로 근무하며 연봉을 받지 않았다. 국정농단 재판 영향으로 보인다. 부회장과 총수 역할은 유지할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사업재편과 신사업 발굴 등 삼성 미래를 위한 활동을 해왔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 이사회나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이 사내이사에서 물러난다는 뜻이다. 이 부회장은 오는 26일 사내이사 임기가 끝난다. 임기를 연장하려면 이사회와 주총 승인을 거쳐야 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6년 10월27일 삼성전자 사내이사로 등재했다.

이 부회장이 사내이사를 유지하지 않는 이유는 국정농단 재판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연루 혐의로 지난 2017년 2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수감 생활을 했다. 2심에서 징역 2년6개월 집행유예 4년을 받아 경영에 복귀했다. 지난 8월 대법원은 2심을 파기환송했다. 파기환송심 첫 공판은 오는 25일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사내이사 재임 중 연봉을 받지 않았지만 자격에 대해 논란이 있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사내이사 퇴임 후에도 부회장직과 총수 역할은 지속할 것으로 여겨진다. 세계 경제 불확실성 증대로 이 부회장 책임이 커졌다. 이 부회장은 시스템 반도체 1위 추진, 일본 5세대(5G) 이동통신 진출 등 대규모 투자와 신사업 발굴을 직접 챙겼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손연재와 스마트홈트를” LGU+, V50S씽큐…
  • 삼성전자, 파운드리 고객 확보 ‘잰걸음’…獨…
  • LG전자, ‘V50S씽큐’ 시판…출고가 11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