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픽셀 미세화 기술 한계를 다시 넘어섰다. 이미지센서 혁신을 주도하는 분위기다.

24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업계 최초로 0.7마이크로미터(㎛) 픽셀 크기를 구현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연내 본격 양산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업계 최초 1.0㎛ 픽셀 이미지센서 출시로 미세화의 포문을 열었다”며 “0.9㎛(2017년), 0.8㎛(2018년) 제품을 출시한데 이어 0.7㎛ 픽셀 제품을 양산, 초소형 모바일 이미지센서 시장의 혁신을 이끌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이소셀 슬림 GH1은 0.7㎛ 픽셀로 4370만 화소를 구현했다. 삼성전자의 축적된 나노미터 단위의 초미세 공정 기술력과 개발 노하우를 적용했다. 동일한 화소의 0.8㎛ 픽셀 이미지센서 대비 카메라 모듈의 크기와 두께를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는 빛의 손실과 픽셀 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하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을 활용했다. 이를 통해 0.7㎛의 초소형 픽셀에서도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게 했다. 최대 4K(3840x2160) 해상도로 초당 60 프레임의 전문가급 영상 녹화도 가능하다.

아울러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기능과 슈퍼 PD(Super Phase Detection) 기능 등을 지원, 스포츠 경기와 같이 움직임이 격렬한 상황에서도 빠르고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최근 0.8㎛ 픽셀의 6400만, 1억800만화소 제품까지, 픽셀 기술 혁신을 계속하고 있다”며 “이번 제품을 통해 더욱 얇고 세련된 차세대 스마트폰에서도 최고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SKB 임직원 십시일반, 대구‧경북지역에 코…
  • 삼성전자, 코로나19 탓 해외 생산차질 확대……
  • KT, 코로나19 지원 위한 ‘기부 콘서트’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