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화학이 해외 전기차 배터리 시장 공략에 나선다. 유럽 최고의 양극재 업체와 손을 잡았다.

24일 LG화학은 지난 23일 벨기에 유미코아와 양극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유미코아는 양극재 분야 글로벌 업체다. 양극재는 배터리 4대 원재료 중 하나다. 배터리의 성능과 용량을 결정짓는 중요한 재료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오는 2020년부터 총 12만5000톤의 양극재를 공급받는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380km이상 주행 가능) 기준 100만대 이상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이다.

LG화학은 현재 양극재를 직접 생산하면서 외부 조달도 병행하고 있다. 경북 구미, 충북 청주의 양극재 공장 신·증설을 통해 내재화 비중을 꾸준히 올리고 있다. 다만 유럽을 중심으로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빠르게 확대, 외부 조달 물량도 지속적인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유미코아는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용으로 채택하고 있는 NCM 양극재(원재료 니켈·코발트·망간) 분야에서 양극재 표면 가공 기술 등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다. 아울러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이 위치한 한국, 중국에 양극재 생산공장을 운영 중이다. 건설 중인 폴란드 공장은 2020년 내 준공 예정으로 LG화학과의 접근성도 우수하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은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에 발맞춰 배터리 핵심원재료인 양극재를 대규모로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핵심원재료들을 적시에 확보해 배터리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B3에 따르면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는 올해 116기가와트시(GWh)에서 2025년 569GWh까지 급증할 전망이다. 핵심소재인 양극재 시장 역시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 ‘갤럭시S20’ 악재…삼성전자, 구미사업장…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