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 미디어블로그=딜라이트닷넷]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5G 시대를 맞아 이용자들의 귀를 즐겁게 하는 초고음질 스트리밍 시장이 열렸다. 음악을 내려받지 않고도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들을 수 있다. KT 지니뮤직의 플락(FLAC) 24비트 음원 서비스가 스타트를 끊었다.

지니뮤직은 지난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 직후 ‘5G 프리미어관’을 오픈, 플락 24비트 음원을 스트리밍으로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를 5G 고객에게 제공해오고 있다. 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국내 업체 중 지니뮤직이 유일하다.

◆스튜디오 원음을 5G 스트리밍으로 듣는다=플락은 데이터 손실 없이 파일을 압축해 스튜디오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음원이다. 현재 일반적으로 유통되는 디지털 음원(MP3)은 파일 용량을 줄이는 과정에서 데이터가 손실돼 음질도 함께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

플락 음원은 16비트와 24비트, 두 종류로 나뉜다. 이중 24비트는 샘플링 주파수가 192K로, MP3 대비 4배 이상 소리가 정교하다. 비트레이트 수도 9216kbps로 MP3(320kbps) 대비 음질이 풍부하다. 촘촘하고 정밀하게 정보를 저장하다 보니 파일 용량도 28.8배나 커진다.

KT는 5G가 플락 24비트 음원 스트리밍의 대중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컨대 과거 2G 환경에선 이용자들이 PC에서 음악 파일을 내려받아 감상했고, 3G 환경에선 MP3 파일을 휴대전화에 저장해 감상했다. LTE는 모바일 스트리밍 방식의 음악 소비를 보편화시켰다.

여기에 5G는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을 특성으로 초고음질 실감형 음악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4G 환경에선 쉽지 않았던 대용량의 초고음질 음원 스트리밍을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음원을 듣다가 끊기거나 지연되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FLAC 음원 전용 요금제 출시 및 수급 확대 박차=지난 4월 선보인 지니뮤직의 5G 초고음질 음악 서비스 ‘리얼지니팩’(1만6500원·VAT 포함)에 가입하면 플락 24비트 음원을 데이터 소진 없이 내려받거나 스트리밍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실제로 지니뮤직이 리얼지니팩 가입자 가운데 플락 24비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이용 패턴을 분석한 결과, 기존 MP3 음원 스트리밍이 가능한 ‘지니팩’ 가입자 대비 3배 많은 데이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지니팩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연령층은 데이터 사용량이 큰 20~30대였다. 10대부터 60대 이상 가운데 20대는 전체의 41.4%(남성 26.9%·여성 14.5%)에 달했다. 30대도 24.5%(남성17.3%·여성 7.2%)가 리얼지니팩 요금제에 가입했다.

지니뮤직은 플락 음원 스트리밍에 대한 2030세대의 높은 호응을 바탕으로, 향후 K-POP 분야에서 초고음질 24비트 플락 음원 수급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해외 직배사 3곳과도 계약 체결을 완료해 연내 24만곡을 추가 수급할 계획이다.

[권하영 기자 블로그=잇(IT)스토리]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 늘어나는 ‘스마트폰 눈’…카메라 모듈 업체…
  • SK매직, 식기세척기 ‘터치온’ 인기
  • LG전자, ‘LG시그니처’ 문화 마케팅 ‘활…
  •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