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베이징에서 ‘OLED 빅뱅 미디어 데이’ 개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 확대를 통한 실적 반등을 추진한다. TV용 대형 올레드 패널은 LG디스플레이만 공급한다.

19일 LG디스플레이는 중국 베이징에서 ‘OLED 빅뱅 미디어 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LG전자 등 TV제조사와 유통사, 중국 언론 등이 참여했다. OLED 빅뱅은 LG디스플레이가 중국에 올레드TV 확산을 위해 운영하는 행사다. 상반기 15개 도시에서 열었다. 하반기 30여개 도시를 찾아간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광저우 8.5세대 올레드 공장이 본격 가동함에 따라 중국 올레드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중국은 신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아 세계에서 가장 성장 잠재력이 큰 만큼 반드시 중국 TV시장에서 올레드 대세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올레드 패널 공급량은 30만대다. 내년 100만대 2021년 200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세계 올레드TV 판매량 중 중국 비중은 2018년 6.5%에서 2022년 14%로 증가할 전망이다.

LG전자에 이어 LG디스플레이도 삼성전자를 직접 겨냥했다. 삼성전자는 작년까지 13년 연속 세계 TV 1위다. 삼성전자는 올레드TV를 하지 않는다. 액정표시장치(LCD) 기반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TV가 주력이다. LG디스플레이가 올레드 대세화를 이루려면 삼성전자를 꺾어야 한다. LG디스플레이는 전시관을 마련해 QLED 8K TV와 4K 올레드TV를 비교 시연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지난 8월 중국 광저우 올레드 공장 가동을 본격화했다. 8.5세대 크기 월 6만장 유리원판을 투입한다. 2021년 월 9만장 규모 확대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손연재와 스마트홈트를” LGU+, V50S씽큐…
  • 삼성전자, 파운드리 고객 확보 ‘잰걸음’…獨…
  • LG전자, ‘V50S씽큐’ 시판…출고가 119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