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기영 장관이 12일 오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와 중앙전파관리소 전파종합관제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추석 연휴기간 중 혹시 모를 사이버 공격과 GPS 전파교란 등 비상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현장을 살펴봤다. 최 장관은 비상근무를 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국민이 안전하게 인터넷을 이용하고 전파교란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행되지 않도록 철저한 근무태세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터넷침해대응센터에서는 민간분야 사이버 위협‧침해사고 대응과 인터넷 이상 징후의 24시간 모니터링 및 대응을 하고 있다. 전파종합관제센터에서는 GPS 전파교란 신호와 선박・항공기의 조난・안전 및 관제 주파수 등 중요주파수를 24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전국에 27개 ‘혼신조사팀’과 전파관제센터에 2개의 ‘위기대응기동팀’을 운영하고 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