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입성 최기영 장관,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겠다”

2019.09.10 16:14:07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철저하게 기초를 다지고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겠다. 맞춤형 연구개발(R&D) 전략으로 자립역량을 키워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10일 오후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이날 취임식에서 최기영 장관은 국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 경쟁력을 기초부터 다져 일본 부품·소재 수출규제 등 국가적 산업 위기에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최 장관은 “각국의 보호무역주의와 기술패권 전쟁이 진행되는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가 우리 주력 산업 경쟁력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또 저출산·고령화와 높은 청년 실업률 등 극복해야 할 경제‧사회적 문제도 산적해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 장관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과기정통부의 지향점으로 ▲지속적인 기초과학 투자 ▲인공지능(AI) 국가전략 마련 및 이행 ▲미래 인재 양성 및 신진연구자 지원 ▲소재부품 및 관련기술 자립역량 확보 등을 제시했다.

먼저 최 장관은 과학기술 정책 투자 24조원 시대 전략적인 R&D 투자를 약속했다. 그는 “연구자가 주도적으로 한 연구 분야에 몰두할 수 있는 연구환경을 구축하고, 과학자와 기술자의 도전은 응원하며 실패는 존중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겠다”면서 바이오헬스·양자기술 등 미래원천기술과 우주발사체·핵융합 국가전략기술 확보를 과제로 삼았다.

또한, 4차산업혁명을 주도할 핵심 산업으로 AI, 5G, 빅데이터 등을 꼽고 국가전략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최 장관은 “반도체 등 하드웨어의 강점과 역량을 활용해 AI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핵심 네트워크인 5G망을 바탕으로 실감 콘텐츠·스마트공장·디지털 헬스케어 등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며, 빅데이터 플랫폼을 만들어 데이터 산업 생태계를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세 번째 과제로 미래 인재양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대학과 산업계의 협업 연구를 활성화하고, AI대학원, 출연연 등을 통해 미래 시대에 필요한 인재양성 과정을 만들겠다”면서 “젊은 연구자가 세계적인 과학기술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연구 생애별 맞춤형으로 지원하고, 여성과학인의 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최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 현안을 겨냥한 소재부품 자립역량 강화를 강조했다. 그는 “현재 우리의 역량과 상태를 진단해 소재부품 및 관련기술별로 대체품 지원, 조기상용화, 핵심 원천기술 확보 등맞춤형 연구개발(R&D) 전략을 통해 자립역량을 키우겠다”면서 이를 통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과기정통부의 일하는 방식 혁신과 관련해서도 변화를 언급했다. 최 장관은 “과기정통부 가족 여러분이 자율적인 업무 환경 아래서 성취감과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세종청사 시대가 도래하면서 여러분과 현장과의 거리가 가까워진 만큼 모든 기관과 업무관계자들에 대한 상호존중 문화를 더욱 확산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