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가전→공간가전 ‘전환’…,LG전자 상반기 H&A 매출, 전년비 17%↑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생활가전의 지향점을 ‘공간가전’으로 정의했다. 편리함을 넘어 공간과 조화를 우선하는 개념이다.

7일(현지시각)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독일 베를린에서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송 사장은 “제품 개발 시 공간과의 조화를 염두에 두면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며 “고객들에게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가전이 아니라 거실, 주방, 침실 등 집안의 모든 영역에서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고객가치를 더해주는 새로운 공간 가전 솔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이곳에서 진행 중인 ‘IFA2019’에서 LG전자 생활가전을 적용한 생활공간 사례로 전시관을 꾸몄다. 주거 및 사무환경 변화를 고려했다.

‘디오스 스마트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생활가전 허브다. 주방에서 냉장고로 조리법을 검색하고 식자재를 주문한다. ‘트롬 트윈워시’는 전자동세탁기와 드럼세탁기를 결합했다. 공간을 절약할 수 있다. ‘LG오브제’는 가구를 대신할 수 있는 생활가전이다.

주방과 거실을 통합하는 트렌드는 ‘그레이트 리빙 키친’으로 규정했다. ▲LG시그니처 ▲시그니처키친스위트 등으로 요리 식사는 물론 가족 소통 공간 문화를 제시한다. 스마트홈은 공간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그곳에 없어도 그곳의 생활가전을 제어한다. 스마트센서 및 디바이스 업체 루미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체결했다.

한편 LG전자 H&A사업본부는 올 상반기 유럽에서 6991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전년동기대비 약 17% 증가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