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국내 소재부품 기업의 반응이 엇갈렸다. 규제 품목의 수입기업은 위기, 공급기업은 기회로 인식했다.

4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이하 산기협)는 ‘국내 소재부품 기업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실태 및 연구개발(R&D) 현황’을 발표했다. 지난달 9일부터 26일까지 소재부품 전문기업에 실시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했다.

수입기업의 75%는 부정적 영향에 주목했다. 이들 기업은 매출감소(46%), 협력업체 관련 2차 피해(32%), 생산중단(19%), R&D(16%) 축소 등을 언급했다. 반면 공급기업은 분위기가 달랐다. 매출증가(52%), 기술력 향상(61%) 등 긍정적 영향을 예상했다.

일본 수출규제 품목에 대해 수입선 다변화, 자체개발 등이 가능할 것으로 보는 견해가 우세했다. 의존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은 10%였다. 수요기업과 공급기업 모두 19%가 향후 3개월 이내 대체 공급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소재부품산업은 기업 R&D 투자비의 70.5%를 차지하고 있었다. 산업기술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다만 기업 및 산업 분야 간 격차가 컸다.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기업들은 소재부푸 분야에 고급인력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문요구요원 배정 확대, 컨소시엄형 R&D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중소기업 소재·부품의 성능 및 품질 확인을 위한 양산시험시설 구축도 언급했다. 연구용 화학물질 수입 시 등록 면제 및 패스트트랙 등록신청 절차 신성 등도 제안했다.

구자균 산기협 회장은 “일본 수출규제를 극복하기 위해 역량 있는 기업을 지원하는 과감함이 필요하다”며 “산업 전반의 기술 자립화를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략 분야에서 경쟁국가의 약점이 될 수 있는 기술개발로 대응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한편 산기협은 향후 R&D 기업에 대한 현장의견 수렴과 실태분석 등을 통해 수출규제 관련 정부 정책을 지원할 방침이다. R&D 기업의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의지도 드러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