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300밀리미터(mm) 팹 장비 투자가 내년부터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업황과 흐름이 같을 전망이다.

4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300mm 팹 장비 투자액은 오는 2021년 600억달러(약 72조6480억원)를 처음으로 돌파한다고 밝혔다. 올해 침체기를 겪고 내년부터 회복한다는 예상이다. 2023년에는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SEMI는 “2023년까지 300mm 팹 장비 투자는 메모리·로직·전력 반도체 및 파운드리 분야가 이끌 것”이라며 “지역별로는 한국이300mm 팹 장비 투자에서 1위 지역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유럽과 중동,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도 2019년에서 2023년 사이 꾸준한 증가세가 예상된다.

300mm 팹 및 라인의 수는 올해 136개에서 2023년 172개로 30%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투자 가능성이 낮은 팹과 라인들까지 합산하면 2023년 200개를 넘어선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