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데스크, 빌딩커넥티드와 플랜그리드 제품 통합..."시간 및 오류 절감"

2019.08.19 16:04:10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오토데스크가 프리콘스트럭션(프리콘)과 시공 단계 간 편리한 데이터 전송을 위해 ‘빌딩커넥티드’ 입찰 관리 솔루션과 ‘플랜그리드’ 기술을 통합했다고 19일 발표했다.

두 솔루션의 결합으로 고객들은 빌딩커넥티드에서 플랜그리드로 설계 도서와 프리콘 파일을 자동으로 전송할 수 있다. 이로써 시간과 오류를 줄이고, 플랫폼 사용 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장 작업자들은 시공 단계에서 사용되는 프로젝트 계획 및 견적 등을 열람할 수도 있다.

이번 빌딩커넥티드와 플랜그리드의 통합으로 파일과 문서를 현장 협업 소프트웨어(SW)로 직접 전송함으로써 야기됐던 파일 누락이나 데이터 오류, 소통 오류와 프로젝트 연기 등의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프로젝트 관리자는 빌딩커넥티드 플랫폼에서 직접 플랜그리드 프로젝트를 생성할 수 있다.

‘푸시 투 플랜그리드’ 버튼 하나로 빌딩커넥티드의 모든 파일은 플랜그리드로 자동 전송된다. 현장에서는 이러한 파일을 모바일 단말기로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설계 도서 및 프리콘 파일도 플랜그리드로 전송하기 때문에 프로젝트 관리자가 프로젝트를 직접 생성할 필요가 없다. 

오토데스크는 지난해 건설 관련 SW 기업 빌딩커넥티드, 플랜그리드, 어셈블 시스템즈 등 3곳을 인수했다. 이후 설계, 시공, 운영 등 건설 프로세스의 상호 연결을 목표로 최근 1년간 다양한 건설 솔루션을 결합해왔다. 

그 결과물로, 'BIM 360 Ops 및 플랜그리드'에서 생성된 작업 오더 티켓을 쉽게 관리할 수 있다. '플랜그리드 및 레빗'은 사용자가 모바일 단말을 통해 플랜그리드 내에서 직접 레빗 BIM 데이터를 2D 또는 3D 형태로 이용할 수 있다. 'BIM 360 및 어셈블'은 저장된 사양 및 기타 프로젝트 문서를 어셈블에서 조회 가능하다. '어셈블 및 나비스웍스'는 새로 도입된 퍼블리싱 기능을 통해 다양한 파일 형식을 조회하고 조정된 모델들을 나비웍스에서 어셈블로 불러올 수 있다.

오토데스크코리아 오찬주 건축·엔지니어링·건설 부문 상무는 “오토데스크 건설 솔루션들의 연동을 통해 고객은 사무실에서 설계 도서 파일을 현장으로 전송하거나 시공 과정에서 정확한 준공 자료를 참고하는 등 전체 프로젝트 주기에서 의미 있는 워크플로우를 실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