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의원 “최기영 후보자, 장남 증여세 탈루 의혹”

2019.08.18 12:56:44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1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장남에 대한 증여세 탈루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최 후보자는 재산 형성 과정을 살펴 최대한 빨리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윤 의원은 “현재 학생 신분인 후보자 장남의 보유재산이 1억원을 넘었다”며 “공개된 장남의 재산이 부모로부터 증여받은 것이라면 증여세를 납부해야하나, 최근 6년간 증여세를 납부한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최 후보자가 인사청문요청안을 통해 공개한 장남의 재산은 1억559만5000원으로 장남은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유학 중이다. 장남이 공개한 재산은 2010년식 혼다(3500c) 차량 1대 764만원과 예금 9795만4000원이다. 현행 세법상 직계비속의 경우, 10년간 5000만원 이상 증여할 경우 증여세를 납부하도록 규정돼 있다.

윤 의원은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학생신분으로 1억원이 넘는 재산을 보유한 것은 부모 도움 없이는 불가능한 것으로 세금탈루에 대한 강한 의혹이 드는 상황”이라며 “세금탈루는 청와대가 세운 고위공직자 임용 배제 7대 사유 중 하나인데, 과연 제대로 검증한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후보자가 공개한 재산이 100억원이 훌쩍 넘는데, 향후 청문준비과정을 통해 재산증식 과정에서 불법‧탈법은 없는지 세밀하게 살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최 후보자는 자녀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최대한 빨리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최 후보자는 “증여와 관련해 문제가 있을 소지에 대해 이번에 인지하게 됐다. 장남 재산에는 유학 지원 자금도 포함돼 있으나, 이번을 계기로 두 자녀 재산 형성 과정을 면밀히 검토해 최대한 빨리 조치하겠다”고 해명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