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수 보수, 최태원 SK회장>구광모 LG회장>이재용 삼성 부회장 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정보통신기술(ICT)기기 대기업 중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임원은 여전히 삼성전자 권오현 회장이다. 약 32억원을 수령했다. 삼성SDI 전영현 대표가 가장 적었다. 약 6억원을 받았다. 삼성 LG SK 총수 중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가장 적다.

15일 삼성전자 삼성SDI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등은 금융감독원에 반기보고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대표기업이다. 반기보고서는 임원 보수 내역을 포함한다. 해당 기간 5억원 이상 받은 등기이사가 공개 대상이다. 등기이사가 아니더라도 5억원 이상 받은 상위 5명의 내역도 제시해야 한다.

퇴직금을 뺀 현직 임원 기준 업계 상반기 보수 1위는 삼성전자 권오현 회장이다. 권 회장은 31억6700만원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회장단 등을 경영임원보다 우대했다. 신종균 부회장과 윤부근 부회장은 각각 26억3900만원과 26억3300만원을 기록했다. 이상훈 이사회 의장은 21억9600만원으로 조사했다. 3명의 대표이사는 실적과 순위가 연동했다.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 김기남 사장 13억8600만원 ▲정보기술 및 모바일(IM)부문장 고동진 사장 10억9600만원 ▲소비자가전(CE)부문장 김현석 사장 9억7400만원이다.이재용 부회장은 등기이사지만 이름이 없었다. 5억원 미만이기 때문이다.

LG전자 조성진 대표는 25억1900만원을 받았다. 삼성전자 김기남 고동진 김현석 대표를 상회했다. LG전자 대표가 삼성전자 대표 보다 많은 보수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도체 경기 하락과 삼성전자 경영진 개편 영향이다. 작년 보수는 김기남 대표가 조성진 대표보다 많았다. 김 대표는 45억3600만원 조 대표는 31억2100만원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김기남 사장 고동진 사장 김현석 사장을 지난 2018년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조 대표는 2016년부터 LG전자 대표이사를 맡았다.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정도현 사장은 13억3600만원을 받았다.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와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를 같이 맡고 있는 권봉석 사장은 18억8100만원이다. 급여는 6억5000만원 상여는 12억3100만원이다. ▲이우종 사장 37억7000만원 ▲한주우 부사장 20억4200만원 ▲박영일 부사장 19억500만원을 찍었지만 이들은 퇴직금을 합한 액수다.

SK하이닉스는 박성욱 부회장이 선두다. 31억800만원을 수령했다. 대표이사 이석희 사장은 23억1800만원이다. 정태성 사장과 이상선 부사장은 각각 15억700만원과 10억8700만원을 받았다. 정 사장은 낸드개발사업총괄이다. 이 부사장은 제조/기술담당이다. 최태원 회장도 20억원을 기록했다. 급여 10억원 상여 10억원이다. 최 회장은 SK에서도 급여 10억원 상여 10억원 총 20억원을 수령했다. 이를 감안하면 회장으로 돼 있는 계열사에서는 각각 20억원씩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LG디스플레이는 한상범 대표가 7억6500만원을 받았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분기까지 2분기 연속 적자다. ▲황용기 고문 27억9200만원 ▲인유성 자문 17억2600만원 ▲차수열 자문 16억3100만원 ▲신정곤 자문 6억1900만원 등은 퇴직금 영향으로 이름을 올렸다.

배터리 CEO는 SK이노베이션 김준 대표가 26억2000만원으로 1등이다. LG화학 신학철 대표는 7억6300원 삼성SDI 전영현 대표는 6억1600만원이다.

SK이노베이션은 ▲김창근 전 이사회 의장 138억1400만원 ▲윤진원 사장 16억6300만원 ▲박영춘 부사장 13억1400만원 ▲조돈현 부사장 8억6900만원을 지급했다. 김창근 전 의장은 퇴직금이 들어있다. ▲윤 사장 ▲박 부사장 ▲조 부사장 3명은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일한다. SK이노베이션이 이들 보수를 담당했다.

LG화학은 박진수 이사회 의장이 68억6400만원을 받았다. 퇴직금 55억2800만원 포함이다.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최고재무책임자(CFO) 정호영 사장은 8억2200만원을 수령했다. 삼성SDI는 전 대표 외 5억원 이상 받은 사람이 없다.

LG 구광모 회장은 LG에서 32억1200만원을 받았다. LG 권영수 부회장은 14억7400만원을 수령했다. LG 구본준 전 부회장은 퇴직금을 합쳐 121억400만원을 기록했다.

한편 삼성전자 미등기임원은 872명이다. 1인당 평균 3억500만원을 줬다. LG전자 미등기임원은 325명이다. 1인당 평균 3억1900만원을 지급했다. SK하이닉스 미등기임원은 178명이다. 1인당 평균 급여는 4억5900만원이다. LG디스플레이 미등기임원과 1인당 평균 급여는 각각 111명과 1억7000만원이다. SK이노베이션 LG화학 삼성SDI 미등기임원은 각각 80명 140명 72명이다. 1인당 평균 급여는 SK이노베이션 3억4900만원 LG화학 3억500만원 삼성SDI 1억2700만원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