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24 브라우저 인증서 적용 사례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앞으로 액티브 X, EXE 실행파일 등 플러그인 설치없이도 전자정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복지부, 교육부, 경찰청 등 15개 기관과 공동 추진해 온 22개 주요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제거 사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플러그인 제거를 완료한 22개 웹사이트는 월 평균 약 1470만명이 이용하는 정부24를 비롯해 건강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 경찰민원, 전자통관, 복지로, 운전면허 등 민원서류 발급 사이트다.

행안부는 정부24에서 주민등록등·초본, 토지(임야)대장, 건축물대장 등·초본 등 전체 발급양의 93%를 차지하는 21종의 민원에 대해 플러그인을 우선 제거했다. 나머지 민원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플러그인을 제거할 계획이다.

이번 플러그인 제거로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질 뿐만 아니라, 인터넷 익스플로러, 크롬, 파이어폭스 등 다양한 웹 브라우저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그동안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아왔던 공인인증서의 경우, 기존의 공인인증서 방식과 플러그인이 필요없는 브라우저 인증서 방식을 병행 제공하도록 했다. 이용자가 브라우저 인증서를 선택할 경우, 금융결제원의 클라우드 저장소에 인증서를 보관할 수 있어 인증서 휴대에 따른 불편함과 분실 우려 등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행안부가 일반 국민 275명을 대상으로 이번 플러그인 제거 웹사이트 체험기회를 제공한 결과, 86.2%인 237명이 서비스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초기 플러그인을 제거해 시범운영해 온 기관에서는 서비스 이용과 관련한 민원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용자들이 플러그인 설치없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웹표준 기술을 지원하는 최신 웹 브라우저(인터넷 익스플로러 11이상 및 엣지, 크롬, 오페라, 파이어폭스, 웨일 등)를 사용해야 한다. 또 대체 기술이 없는 보안 관련 일부 플러그인(키보드보안, 백신, 개인방화벽)은 사용자가 원하는 경우에만 선택적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행안부는 22개 웹사이트 외 공공 웹사이트에 대해서도 내년까지 플러그인이 제거될 수 있도록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8월 중 중앙부처·지자체·교육청·공공기관·지방공기업의 웹사이트 담당자를 대상으로 5개 권역별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주요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을 우선 제거함에 따라 그 동안 국민들이 겪었던 불편함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0년까지 대부분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이 제거될 수 있도록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내가 있는 곳이 사무실” KT, 5G 워크플레… “내가 있는 곳이 사무실” KT, 5G 워크플레…
  • “내가 있는 곳이 사무실” KT, 5G 워크플레…
  • KT “슈퍼안심 챗봇으로, 24시간 단말보험…
  • 삼성전자, ‘게임스컴 2019’서 커브드 게이…
  • SKT, ‘노트10 블루’ 체험 트레일러로 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