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윈도7→윈도10 전환에 7800억원 투입한다

2019.07.09 10:19:13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대학 SW교육혁신 위해 과기정통부 장관과 총장들 만나
성숙도 높아진 SaaS 시장…이제 기업 SW 지출 20% 차지
SW사업 대가산정 가이드 개정안 발표, 1~5등급까지 요율 적용

정부, 올해까지 행정·공공기관 윈도7 PC 73% 교체 예정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7 기술 지원이 내년 1월 14일 종료된다. 정부에서는 윈도7을 타겟으로 한 보안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공공기관의 윈도7 PC를 최신 운영체제(OS)인 윈도10으로 교체한다.

9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정부는 행정·공공기관의 윈도7 PC 약 244만대를 윈도10으로 전환하기 위해 총 소요예산 7800억원을 투입한다. 올해까지 전체 73%의 윈도7 PC를 교체할 예정이다.

정부는 작년까지 행정·공공기관의 윈도7 PC 가운데 약 14.66%인 35만8419대를 교체했다. 올해는 141만8540대를 추가로 교체해 윈도10 전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올해까지 행정·공공기관 PC 가운데 약 73%가 윈도10으로 교체될 예정”이라며 “각 기관에 따라 계획된 수치보다 전환 PC가 더 추가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정부는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외부망 전용 PC를 우선적으로 교체한다는 방침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사이버 위협이 높은 인터넷 연결 PC를 우선으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올 1월에 이어 오는 10월께 행정·공공기관 윈도7 사용현황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르면 오는 11월, 조사결과에 따른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

아울러 윈도10으로 전환하지 못한 나머지 행정·공공기관 PC(약 26%)의 보안 취약점 대응 방안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협력해 백신을 유포할 계획이다. 워너크라이처럼 국가기반시설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치명적인 보안위협을 탐지할 경우, 즉시 백신을 개발·유포해 대응에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협력해 윈도7을 타겟으로 한 악성코드가 유포되면 치료할 수 있는 백신을 즉시 배포할 계획”이라며 “현재 예산확보가 된 상태”라고 밝혔다.

민간에서의 윈도7 사용 현황 파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담당하고 있다. 다만 윈도7 전환이 강제사항이 아닌 만큼 KISA의 정보보호지역센터 등을 통해 기업들에게 윈도10 전환을 독려하고 있다.

KISA에 따르면 윈도7에서 신규 보안취약점이 발견돼 해커가 악용한다면 사용자는 피해에 무방비로 노출된다. 현재 국내 윈도7 운영체제 이용 PC는 약 700만 대로, 5월 기준 전체 운영체제 사용률 가운데 29.6%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KISA 측은 “기술지원 종료 이후 피해 예방을 위해 보안 업데이트가 제공되는 최신 제품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대체 운영체제로 조속히 교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V50씽큐 게임 페스티벌 7만명 ‘관… LG전자, V50씽큐 게임 페스티벌 7만명 ‘관…
  • LG전자, V50씽큐 게임 페스티벌 7만명 ‘관…
  • KT “갤럭시S10 5G, 배터리 최대 3시간59분…
  • 삼성전자, “장마철엔 건조기가 제격”
  • LG전자, “게임은 V50씽큐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