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양자컴퓨팅 전문가 한자리에" 과기정통부, '2019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 개최

2019.07.07 12:21:42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대학 SW교육혁신 위해 과기정통부 장관과 총장들 만나
채굴 프로그램 무단 설치 이후…과기정통부, 취약점 진단 시스템 구축 추진
과기정통부·NIA,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한다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 간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19 양자컴퓨팅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세계적으로 연구성과의 우수성을 인정받는 5명의 해외 석학을 포함해 양자컴퓨팅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 20명이 최신 연구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배리 샌더스 캐나다 캘거리대 교수 겸 양자과학기술원 원장, 나카무라 아스노부 일본 동경대 교수 등 세계 정상급 석학이 참석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부족한 양자컴퓨팅 연구자 저변 등 기술개발 후발주자로서의 한계를 극복하고 국내 연구생태계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과학자들과 공학자들이 함께 연구아젠다를 모색하고 교류‧소통하는 ‘양자정보과학기술 연구회’의 구성을 지원했다. 또 미국 국무부‧과학재단(NSF)‧공군연구소 등과 양자컴퓨팅 분야의 연구협력방안을 논의하고, 2020년 신설을 목표로 ‘한‧미 공동연구 프로그램’도 기획‧추진 중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5큐비트급 양자컴퓨팅기술 실증을 목표로하는 ‘양자컴퓨팅 기술개발’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이 사업이 최초의 국책 양자컴퓨팅 연구개발(R&D)사업인 점을 고려해, 이번 컨퍼런스에 참석하는 해외 석학을 신규과제 선정평가위원으로 활용해 평가의 전문성‧객관성을 높일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 연구자들이 세계 최고수준의 석학들을 만나 교류‧협력하고 공동연구 등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양자컴퓨팅 연구자들이 학문 분야의 경계를 넘어 연구의 외연을 넓히고 국제 공동연구 등을 통해 세계적 연구성과를 창출하도록 적극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노트10 블루’ 체험 트레일러로 전국… SKT, ‘노트10 블루’ 체험 트레일러로 전국…
  • SKT, ‘노트10 블루’ 체험 트레일러로 전국…
  •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 KT-삼성화재, 실손의료보험 즉시 청구 서비…
  • LGU+ “5G SA 핵심기술, 삼성전자 NSA 장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