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 전 분야 NPU 탑재…뉴로모픽 프로세서로 진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2030년 시스템 반도체 1등을 위한 세 번째 카드로 신경망처리장치(NPU, 뉴럴프로세서)를 꺼냈다. 2030년까지 NPU 인력을 현재 10배로 늘린다. 정보기술(IT)기기 전체에 NPU를 탑재한다.

18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삼성전자의 NPU 육성전략을 공개했다.

NPU는 인공지능(AI) 핵심인 딥러닝 알고리즘 연산에 최적화 한 프로세서다. 딥러닝은 스스로 학습하는 AI기술이다. 병렬 컴퓨팅이 필요하다. 수천 개 이상 연산을 동시에 해야 해서다. NPU는 기존 프로세서보다 병렬 연산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강인엽 사장<사진>은 “딥러닝 알고리즘의 핵심인 NPU 사업 강화를 통해 앞으로 다가올 AI 시대에서 주도권을 잡겠다”라며 “향후 차별화된 기술과 글로벌 기관들과의 협력, 핵심 인재 영입 등을 통해 한 차원 더 진화된 혁신적인 프로세서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시스템LSI사업부와 종합기술원에서 NPU를 개발했다. 작년 NPU를 내장한 시스템온칩(SoC) ‘엑시노스9(9820)’을 처음 선보였다. 서버를 통해 하던 AI 연산을 프로세서가 처리한다. ‘온 디바이스 AI(On-Device AI)’를 구현했다.

모바일용 플래그십 SoC를 시작으로 ▲자동차 ▲데이터센터 ▲사물인터넷(IoT) 등 IT 전체로 NPU 적용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NPU 분야 인력은 2030년까지 2000명으로 확충한다. 지금의 10배 이상이다. 전사적 역량을 집중한다. 또 글로벌 연구기관 및 국내 대학과 협력을 강화한다. 인재 발굴에도 힘을 쏟는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종합기술원 몬트리올 AI랩’을 딥러닝 전문 연구기관 캐나다 밀라연구소로 확장 이전했다. 요슈아 벤지오 교수를 주축으로 몬트리올대, 맥길대 연구진 등과 협업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뉴럴프로세싱연구센터(NPRC)를 통해 국내 대학과 AI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 NPU의 미래는 뉴로모픽 프로세서다. 뉴로모픽 프로세서는 사람 뇌 구조 등 생물학적 신경 네트워크를 모사하는 기술이다. 업계는 뉴로모픽 프로세서가 인간의 뇌 수준 정보처리 및 인식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