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애플이 접는(Foldable, 폴더블)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 폴더블 제품 출시는 미지수다.

2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은 애플이 아이폰 등에 탑재할 수 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특허를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승인받았다고 전했다.

이번 특허는 구부릴 수 있거나 유연한 디스플레이와 덮개 층을 장착한 전자기기와 관련된 것이다. 이는 지난해 1월 신청됐다. 앞서 애플은 반으로 접히는 아이폰, 폴더블 기기의 경첩 등에 대한 특허를 신청한 바 있다.

그동안 애플은 삼성전자, 화웨이 등과 달리 폴더블 시장에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 출시를 앞두고 있고, 화웨이는 ‘메이트X’를 선보이기도 했다.

다만 특허를 출원했다고 관련 제품이 바로 나오는 것은 아니다. 여러 기업들은 제품화되지 않는 아이디어를 특허로 등록하기도 한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특허를 확보했지만 폴더블 제품이 언제 나올지는 모른다”며 “최소 2020년 이후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