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고가 7700만원…8K 콘텐츠 변환 AI엔진 내장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TV는 얼마나 커질 것인가. 삼성전자가 98인치 TV 판매에 나섰다. 국내 제조사 대형 자동차 값을 웃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98인치 2019년형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초고화질(UHD, 8K)TV를 국내 시판한다고 26일 밝혔다.

출고가는 7700만원이다. 6월1일부터 구매자에겐 ‘더 프레임’ 65인치(출고가 339만원)를 증정한다.

QLED 8K 제품군은 65~98인치로 늘어났다. 8K는 4K대비 4배 선명하다. QLED는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액정표시장치(LCD)TV 브랜드다.

QLED 8K TV는 8K 콘텐츠가 아니더라도 ‘퀀텀프로세서 8K 인공지능(AI) 화질 엔진’이 8K 콘텐츠로 바꿔 8K를 즐길 수 있게 해준다. 98인치 제품은 최대 5000니트 밝기로 고명암비(HDR) 영상을 구현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T, ‘노트10 블루’ 체험 트레일러로 전국… SKT, ‘노트10 블루’ 체험 트레일러로 전국…
  • SKT, ‘노트10 블루’ 체험 트레일러로 전국…
  •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 KT-삼성화재, 실손의료보험 즉시 청구 서비…
  • LGU+ “5G SA 핵심기술, 삼성전자 NSA 장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