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체·디스플레이 부진에 4월 수출 10.6% 감소한 152.2억달러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정보통신기술(ICT)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작년까지 수출호황을 이끌었던 반도체 부진이 장기화되며 전체 수출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21일 정부에 따르면 올해 4월 ICT 수출액은 152.2억달러, 수입액 94.8억달러, 무역수지 57.4억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수출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동반부진이 지속되며 전년 동월대비 10.6% 감소했다. 벌써 6개월 연속 감소 중이다.

주요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메모리반도체의 단가하락과 시스템반도체(21.2억달러, 6.6%↓) 수요 둔화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13.3% 줄어든 85.8억달러에 머물렀다.

디스플레이역시 LCD 패널 경쟁 심화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16.2% 감소한 17.2억달러에 그쳤다.

OLED 패널(7.2억달러, 8.1%↑), 2차전지(6.4억달러, 13.4%↑), 휴대폰 완제품(5.3억달러, 43.9%↑), 컴퓨터(1.6억달러, 59.4%↑, 주변기기 제외) 등은 상대적으로 호조세를 보였지만 전체 수출 상승을 이끌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지역별로는 ICT 최대 수출국인 중국이 79.4억달러를 기록했지다. 하지만 반도체 수출부진이 겹치며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15.7%나 감소했다. 대 중국 반도체 수출은 13.9% 감소한 58억달러, 디스플레이 수출도 15.6% 감소한 9.8억달러에 머물렀다.

반면 대 베트남 수출은 14.3% 늘어난 21.9억달러로 집게됐다. 반도체와 휴대폰 수출 호조로 4개월만에 증가로 전환했다.

대 미국 ICT 수출은 3% 늘어난 15.6억달러, EU와 일본으로의 수출은 각각 3.6%, 6.4% 감소한 8.7억달러, 3.1억달러로 집계됐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슈기, 쏘야쭝아와 나를로 영통할까?” KT “슈기, 쏘야쭝아와 나를로 영통할까?”
  • KT  “슈기, 쏘야쭝아와 나를로 영통할까?”
  • 삼성전자, ‘#프로젝트프리즘’ 인기…방문객…
  • LG전자, 아랍어 인식 AI TV 중동 출시
  • LG전자, V50씽큐 게임 페스티벌 7만명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