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NHN(대표 정우진)이 2019년 1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63.7% 증가한 3706억원, 영업이익은 41.3% 오른 217억원, 당기순이익은 82.5% 감소한 111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게임 매출은 '라인디즈니쯔무쯔무', '크루세이더 퀘스트'의 매출이 전분기 대비 증가했으나 '컴파스', '요괴워치 뿌니뿌니'의 지난 4분기 매출 상승에 대한 기저효과가 반영되면서 전분기 대비 1.2% 감소한 1136억원을 달성했다.

이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63%, PC게임은 37%이며, 지역별 매출 비중의 경우 서비스 지역 기준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40%, 해외가 60%의 비중을 나타냈다.

결제 및 광고 사업 부문은 페이코의 거래 규모 확대와 맞춤 쿠폰 등 주요 수익 사업이 개선되었으나, 광고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9.3% 감소한 121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은 NHN벅스의 신규 음반 출시 및 코미코의 광고 매출 상승효과로 전분기 대비 11.5% 증가한 49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커머스 부문은 패션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4.2% 감소한 490억원의 매출을, 기술 부문은 피앤피시큐어의 성수기인 전분기 대비 22.8% 감소한 23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게임 사업 성과 및 커머스 부문 매출 증가와 더불어 지급수수료, 인건비, 광고 선전비 등 주요 비용의 감소로 전분기 대비 31.2% 증가한 217억원을 달성했다.

정우진 대표는 “페이코의 마그네틱보안전송(MST) 기능과 연계한 오프라인 결제 확대, 일본을 비롯한 해외 결제 서비스 확장 등을 통해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