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법정 공방을 앞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갈등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양사는 연달아 입장을 발표하며,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2일 LG화학(대표 신학철)은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이 지난달 30일 밝힌 해명 자료에 대해 반박했다. 앞서 LG화학이 미국에서 2차전지 관련 영업비밀 침해 소송을 제기하자, SK이노베이션은 ‘국익 훼손’이라며 맞섰다.

이날 LG화학은 오랜 연구와 막대한 투자로 확보한 핵심기술과 지식재산권을 보호하는 것이 진정으로 국익을 위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LG화학 측은 “자동차전지 사업은 해외 시장 비중이 높아 법적 대응을 미국에서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 “이번 소송은 자사 핵심기술 등 영업비밀 침해에 대해 명백히 밝혀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 아니면 해외 기업으로 이직할 가능성 크다는 주장’에 “외국으로 인력과 기술이 빠져나가는 것은 문제고, 국내 업체에 빠져나가는 것은 문제가 안 된다는 주장인지 되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업체 간 영업비밀 침해를 제재하지 않는다면, 해외 업체가 동일한 행위를 했을 경우 막아낼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LG화학은 입사지원서 관련 부분도 언급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프로젝트에 함께한 팀원 실명을 기술하는 것은 경력 증명 서류 양식 중 대표적’이라는 주장에는 “이러한 내용을 기술하게 한 것 자체가 핵심기술이 유출된 사실을 확인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LG화학 측은 “면접 전후와는 무관하게 프로젝트의 동료와 리더의 실명, 상세한 성과 내역을 기술하는 것은 비일상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