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가부터 중저가까지 스마트폰 재정비…4G·5G 동시 공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MWC19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MWC19 주제는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이다. LG전자는 지능형 연결 시대를 스마트폰 반격 기회로 여기고 있다. 4세대(4G) 이동통신과 5세대(5G) 이동통신 전략 스마트폰을 동시 공개한다. 중저가폰도 재정비했다.

24일(현지시각)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19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날 바르셀로나컨벤션센터(CCIB)에서 스마트폰 ‘G8씽큐’와 ‘V50씽큐’를 공개한다. G8씽큐는 4G V50씽큐는 5G 전략 스마트폰이다. MWC19 전시관은 이 제품과 중저가폰 신제품 체험 위주로 꾸몄다. ‘혁신을 넘어선 새로운 경험’을 전달한다. 특히 ‘5G, LG와 함께 시작’을 강조한다.

G8씽큐는 화면이 소리를 내는 ‘크리스털 사운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영국 메리디안오디오가 음향을 만졌다. V50씽큐는 LG전자의 첫 5G폰. 5G를 상용화 했거나 상용화 할 통신사에 공급키로 한 상태다.

중저가폰 ▲Q60 ▲K50 ▲K40은 화면과 인공지능(AI)을 차별화 했다. Q60과 K50은 물방을 노치 디자인을 적용했다. AI카메라가 피사체에 맞는 화질을 추천해준다. Q60과 K50은 심도 카메라를 탑재해 아웃포커스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중저가폰에서 입체음향 ‘DTS:X’를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프리미엄부터 실속형 제품까지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제품을 지속 선봬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