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스카이십, 한국-스페인 실시간 연결…GSMA 이노베이션 시티 참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MWC19’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MWC19 주제는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이다. KT가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를 제시할 준비를 마쳤다.

24일(현지시각) KT(대표 황창규)는 오는 25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2019를 통해 5G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KT는 ‘5G 현실로 다가오다’를 주제로 잡았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전시관 ‘이노베이션 시티’에 둥지를 틀었다. 피라 그란비아 4홀이다. 전시관은 ▲5G스카이십 ▲5G팩토리 ▲5G 인공지능(AI) 호텔 로봇 ▲5G리모트콕핏 ▲5G플레이그라운드 ▲5G 360도 비디오 6개 구역으로 나눴다.

5G스카이십은 한국과 스페인을 연결했다. 5G스카이십은 부산 해운대를 비행한다. 스페인에서 조종하고 실시간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5G팩토리는 제조업에 쓸 수 있는 5G 서비스를 만날 수 있다. ▲5G 커넥티드 로봇 ▲5G 증강현실(AR) 서포터 ▲오픈 엔터프라이즈 라디오 등을 소개한다. 기업 전용 5G와 이를 이용한 다양한 사례를 살필 수 있다.

5G AI 호텔 로봇은 투숙객의 주문을 응대한다. 자율주행과 실내 3차원(3D) 지도 처리 등의 기술이 들어갔다. 연내 상용화 예정이다. 5G 리모크콕핏은 5G차량통신(V2X) 등으로 자동차와 도로를 실시간 원격 관제한다.

5G플레이그라운드는 AR과 가상현실(VR) 등 실감미디어 ‘기가라이브TV’를 체험할 수 있다. VR야구 게임은 이번이 데뷔전이다. 5G 260도 비디오는 보안 및 화상통화 솔루션이다. ‘기가아이즈’를 경험할 수 있다. 폐쇄회로(CC)TV 통합관제시스템이다. 착용형(wearable, 웨어러블) 카메라를 활용한 보안 서비스 ‘360도 라이브 시큐리티’, 영상통화 서비스 ‘리얼360 x FITT 360’을 전시한다.

KT 5G는 중소기업과 같이 했다. 5G스카이십은 메티스메이크의 드론 및 영상 카메라 기술을 적용했다. 이 업체는 KT와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으로 브라질 드론 시장에 진출했다. 5G커넥티드 로봇은 뉴로메카가 동참했다. KT는 작년 뉴로메카에 20억원을 투자했다.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는 링크플로우가 만들었다. 픽잇은 5G팩토리, 앱노리는 VR 협력사다.

한편 KT는 ‘오란(O-RAN: Open Radio Access Network)얼라이언스’ 협력을 강화했다. 통신사와 장비 제조사 등이 회원사다. 국내 기업은 KT SK텔레콤 삼성전자 등이 회원사다. KT는 오란 기반 5G기지국을 도입할 계획이다. 솔리드와 개발한 장비를 MWC19에서 선보인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베이션, 8000억원 ‘그린론’ 조달…… SK이노베이션, 8000억원 ‘그린론’ 조달……
  • SK이노베이션, 8000억원 ‘그린론’ 조달……
  • 디스플레이메이트, “갤노트10, 세계 최고 디…
  • 삼성 스마트 LED사이니지, 핀란드 자연 알린…
  • LG전자, 태양광 발전용 ESS 신제품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