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R 플랫폼 ‘이스페이스’ 첫 선…도이치텔레콤과 협업 강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MWC19’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MWC19 주제는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이다.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이 핵심이다.

24일(현지시각)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5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MWC19 전시관 설치를 마쳤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전시관은 피라 그란비아 3홀에 위치했다. ▲5G 커넥티드 스페이스 ▲5G 커넥티드 팩토리 ▲5G 커넥티드 소사이어티 ▲5G 커넥티드 비히클 등 4개로 구성했다.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 ‘이스페이스(Space)’는 이번이 첫 선이다. 가상현실(VR) 기기를 착용하면 호텔 사무실 쇼핑센터로 이동한다. 공간을 이동하거나 다른 이와 대화할 수 있다. ▲커머스 ▲교육 ▲엔터테인먼트 등을 타깃으로 했다. 5G AI 머신비전은 SK텔레콤의 5G스마트팩토리다. 생산한 제품 품질 검수에 5G와 AI를 이용했다. 제품 사진을 찍어 AI가 불량 여부를 판단한다. 과정은 실시간으로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아직 5G 상용 솔루션을 선보인 기업이 많지 않은 만큼 5G 상용화를 위해 MWC를 찾은 통신사, 정보통신기술(ICT)기업의 제휴 문의가 많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 도이치텔레콤 전시관을 SK텔레콤 전시관에서 SK텔레콤 전시관을 도이치텔레콤 전시관에서 경험할 수 있다. ▲소셜VR ▲블록체험 모바일 신분증을 체험할 수 있다. 각각 관람객이 VR에서 만나는 방식이다.

한편 SK텔레콤은 6개 스타트업 MWC19 참가를 지원했다. 이들은 ‘4YFN(4 Years From Now)’에 참여한다. 피라 몬주익에 위치했다. ▲’레드커넥트’의 헌혈자 종합 관리 플랫폼 ▲‘수퍼빈’의 지능형 순환자원 회수 로봇 ▲’스마프’의 지능형 관수장비 솔루션 ▲’에이티랩’의 시각장애인용 스크린 리더 ▲’칸필터’의 친환경 대기질 개선장치 ▲’행복GPS’의 치매노인 위치추적 서비스 등을 소개한다.

SK텔레콤은 “5G 상용화에 힘입어 기술 융합이 가속화되고 글로벌 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전 세계가 주목하는 5G 선도 사업자로서 강력한 글로벌 파트너십을 구축해 대한민국 ICT 산업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 KT-삼성화재, 실손의료보험 즉시 청구 서비…
  • LGU+ “5G SA 핵심기술, 삼성전자 NSA 장비…
  • SK이노베이션, 8000억원 ‘그린론’ 조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