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RPA 확대, 일하는 방식 혁신할 것” 2019년 신년사

2019.01.02 09:56:48 / 박기록 rock@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2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사진)은 2019년 기해년(己亥年) 신년사를 통해, 디지털 혁신의 고도화를 강조했다.

윤종규 회장은 “텐센트 등의 글로벌 ICT기업들이 고객기반과 강력한 플랫폼을 바탕으로 금융업에 진출하고 있고, 디지털 금융 기술의 진화에 따라 결제·송금 채널이 더욱 다양화 되고 있다”며 “이제 디지털 혁신은 변화(Digital Disruption)를 뛰어 넘어, 점점 더 거대한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사진 : KB금융지주

윤 회장은 “‘One KB’의 가시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압도적인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해야 한다”면서 올해 KB금융그룹의 경영전략 방향(2019 R.I.S.E)을 제시했다.

관련하여, 윤 회장은 먼저 본업 경쟁력 강화(Reinforcement)를 바탕으로 계열사별 시장지위를 확고히 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은행은 압도적인 1위로서 경쟁자와의 초격차를 만들어야 하며, 증권, 손보, 카드는 업권 내 최상위권(Top-tier)로서의 지위를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고객 중심의 비즈니스 인프라 혁신(customer-centric Innovation)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핵심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고객의 활용도를 높이고, 데이터 분석 정교화를 통해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해야한다고  역설했다. 

복합점포, 디지털채널, 아웃바운드 모델 등 고객접점에서의 채널을 더욱 다변화하고, 30대 여성과 워킹맘, 사회초년생 등 디지털 최우선 타깃 고객을 선점하여 새로운 기회 발굴에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고객의 대기시간을 단축하고 편의성을 향상시킨 스타벅스의 사례처럼, 그룹 핵심 인프라와 프로세스에 대한 혁신과 고도화를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일하는 방식의 혁신(Smart working)을 통해 수평적·창의적인‘뉴 KB문화’를 정착시키고,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RPA(로봇프로세스자동화) 등 업무효율화를 통해 업무 전반에 걸친 ‘업무량 절감(Work Diet)’를 추진하고, 유비쿼터스 업무환경 구축, 회의·보고문화 혁신 등을 통해 필요한 일을 신속하게 하는 새로운 KB의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 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 KT-삼성화재, 실손의료보험 즉시 청구 서비…
  • LGU+ “5G SA 핵심기술, 삼성전자 NSA 장비…
  • SK이노베이션, 8000억원 ‘그린론’ 조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