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부산 벡스코에서 게임업계 주요 인사들이 모인 가운데 지스타2018 개막식이 진행됐다.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8’이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 14회째를 맞이한 지스타 2018은 한국게임산업협회(K-GAMES)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을 맡은 행사다. 오는 18일까지 나흘간 개최된다.

올해 지스타엔 36개국 689개사가 참여했다. 전시 규모는 전년(2857부스) 대비 3.8% 성장한 2966부스로 역대 최대다. 지난해 지스타 관람객은 21만9267명. 당시 전시 현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e스포츠 행사가 올해도 준비돼 있다. 작년을 넘어서는 인파가 몰릴지 주목된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지스타’는 역사상 최단 시점에 BTC관이 전부 마감됐고 BTB관도 국내외 비즈니스 성과를 위한 업계의 관심으로 작년 이상의 결과로 이어졌다”며 “4일 간 안전하고 즐거운 모두의 게임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게임전시(B2C)부스, 최단 조기마감…역대 최대 규모=
지스타 게임전시(B2C)관은 벡스코 제1전시장 전관과 컨벤션홀 1·3층을 활용한다. 올해는 조기신청 접수를 시작한지 5일 만에 전 부스의 약 80%, 10일 만에 모든 부스가 마감되며 지난해 성과를 일찍이 뛰어넘었다. 최종 개최 규모는 작년 1657부스 대비 6.0% 증가한 1758부스다.

넥슨코리아, 네오플, 넥슨지티, 넷마블, 카카오게임즈, 펍지, 블루홀, 아프리카TV, 케이오지, LG전자 등이 참가하며 해외 기업으로는 에픽게임즈, 구글, X.D.글로벌, 트위치, 어로스(AUROS) 등이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창업진흥원도 유망 스타트업 40개사와 함께 공동 홍보관을 꾸렸다.

제1전시장 좌측에 위치한 컨벤션홀 1층에는 ‘BIC 쇼케이스 2018’이 들어선다. 지스타 공동 주관사인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을 통해 구성된 인디게임 공동관으로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올해 13개국에서 총 40개 중소 개발사의 지스타 참가를 지원한다. 컨벤션홀 3층에서도 구글플레이를 통해 아·태지역 소규모 개발사의 인디 게임들을 만나볼 수 있다.

야외전시장에는 미호요(miHoYo), X.D.글로벌, 구글, 에픽게임즈, 카카오게임즈, 넥슨코리아가 전용 부스를 마련한다. 매표소 인근 야외 주차장에서는 이마트가 특별 이벤트 부스를 운영한다.

◆기업거래(B2B)부스 규모도 소폭 늘어나…국내외 기업 참가 이어져=지스타 기업거래(B2B)관은 전년과 동일하게 벡스코 제2전시장 1층과 3층 전관을 활용한다. 지난해(1200부스)와 비교해 소폭(0.6%) 늘어난 1208부스 규모로 구성됐다.

국내 기업으로는 넥슨코리아, 스마일게이트,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위메이드서비스, 카카오게임즈, 컴투스, 블루홀 등이 참가하며 해외 기업으로는 텐센트,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엑솔라 등이 전시 부스를 구성했다.

이와 함께 부산정보산업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 서울산업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전라북도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 등 유관 기관을 통한 중소기업 참여도 지속되는 추세라는 게 주최측 설명이다.

홍콩, 폴란드, 캐나다, 대만, 북유럽 노르딕 5개국(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아이슬란드, 핀란드), 스페인 카탈루냐 등 지역에서는 공동관 형태로 현지 중소기업들과 함께 ‘지스타’를 찾았다. 아울러 지스타 인디게임 공동관에도 영국, 덴마크, 핀란드, 미국, 싱가포르, 튀니지 등 8개국 9개사가 참여해 국내 시장에서의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한다. 한아세안센터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7개국 35개 업체를 소개한다.

올해부터는 참가사와 바이어 간 업무 소통을 지원하는 비즈니스 매칭 시스템이 현장에서도 활용(기존에는 사전 등록만 가능)할 수 있도록 개편돼 원활한 상담을 돕는다.

◆전시장 안팎 e스포츠 대회 ‘풍성’=지스타 2018엔 작년에 이어 e스포츠 콘텐츠가 다수 마련된다. 오디토리움에서는 지스타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16일과 17일 이틀간 일렉트로닉아츠(EA) ‘피파온라인4’의 최대 규모 e스포츠 대회인 ‘EA 챔피언스컵 윈터 2018’이 개최된다.

전시장에서는 펍지가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KT 5G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스트리트 챌린지’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한국 대표 선발전을 진행한다. 에픽게임즈도 ‘포트나이트 스트리머 브라더스 대난투’로 관객 몰이에 나선다. 카카오게임즈는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40인 매치로 e스포츠 트렌드에 동참한다.

트위치는 파트너 스트리머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했다. ‘리그오브레전드’ 이벤트 매치를 시작으로 트위치 스트리머 ‘저스트댄스’ 경연대회, ‘포트나이트’ 스트리머 배틀, ‘하스스톤’ 스트리머 올스타 매치 등 엔터테인먼트가 결합된 e스포츠 형태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스타 부대행사도 커졌다=올해 지스타 부대행사 규모도 예년에 비해 커졌다. 15일과 16일 벡스코 컨벤션홀 201~204호에서 개최되는 국제게임컨퍼런스 ‘G-Con 2018’엔 콘솔, PC 온라인, 마케팅, 플랫폼, 엔진, 그래픽, 블록체인 등 전체 19개 세션(키노트 2개, 특별 1개, 일반 16개)이 마련된다. 그동안 국내 관련 행사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글로벌 기업과 주요 연사들이 참석한다.

국내 중소게임사와 스타트업에 비즈니스 및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는 ‘게임 투자마켓’은 11월 15~16일 벡스코 제2전시장 121~123호에서 열린다. 올해 행사는 개발사(35개)와 투자사(10개), 퍼블리셔(21개) 등 총 66개사가 참여하며 IR 피칭, IR 컨설팅, 투자상담회, 네트워킹 등 기존 프로그램과 함께 개발사 대상 컨퍼런스(4개)가 새롭게 추가됐다.

게임업계 진로 정보를 교류하고 취업 기회를 제공하는 ‘게임기업 채용박람회’는 11월 16~17일 벡스코 컨벤션홀 APEC홀, 208호에서 개최된다. 기존과 비교해 기간이 하루 연장(기존엔 하루)됐으며 게임사 실무자가 직접 담당하는 커리어 강연 프로그램 ‘커리어 토크’로 예년 행사와 차별화를 꾀했다. 참여 기업은 네오위즈, 넷마블, 스마일게이트, 엔씨소프트, 액토즈소프트, 펄어비스, 펍지 등 14개사다.

<부산=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삼성전자, 프랑스 쿠킹 스튜디오 개설
  • LG전자, 6.5인치 실속형 스마트폰 ‘LG Q5…
  • LGU+ “갤S20 예약가입, 전용색상 핑크로 몰…
  • KT, 올레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