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4G 대비 용량·안테나 증가 불구 소형화…자체 개발 커버리지맵 활용 효율성↑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5세대(5G) 무선통신 시대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12월1일 5G 전파를 송출한다. 5G는 통신이 삶의 일부분이 되는 시발점이다. 전기 가스 수도처럼 인프라가 된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5G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3사 중 가장 먼저 통신장비 공급사를 확정한 곳은 SK텔레콤이다. 14일 SK텔레콤이 5G를 설치한 서울 중구 명동을 둘러봤다.

“5G 기지국은 4세대(4G) 이동통신 기지국과 달리 안테나와 서버를 한 몸에 넣고도 무게는 24킬로그램밖에 되지 않는다. 4G보다 많은 기지국이 필요하기 때문에 전혀 새로운 형태 기지국이 필요했다. 입찰 제안서에 최소 크기 무게를 요구 조건으로 담았다.”

SK텔레콤 인프라지원그룹 인프라혁신팀 정창권 팀장의 설명. 5G는 3.5GHz와 28GHz 주파수를 사용한다. 4G보다 고주파다. 전파는 고주파로 갈수록 도달 범위가 줄어 더 많은 기지국이 필요하다. 서비스 범위 관점에서만 보면 4G 대비 5G는 2~3배 기지국을 설치해야할 전망이다.

“작아졌지만 안테나는 4G에 비해 8배 많은 32개가 들어간다. 안테나가 많아지면 고객당 고품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예전에는 용량을 기지국 안의 사람이 나눠썼다면 가입자마다 안테나를 분배(다중안테나)해 최대 품질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거나 움직이는 방향으로 더 강한 전파를 보내주는(빔포밍/빔트래킹) 서비스가 가능하다”

더 많은 기지국을 효율적으로 설치하기 위해선 예전과 다른 설계 기술도 요구된다. SK텔레콤은 2차원(2D) 지도를 3차원(3D) 지도로 업그레이드했다. 설계 솔루션 ‘5G T-EOS(Total Engineering and Optimization System)’를 자체 개발했다. 현장에 가지 않아도 주변 건물의 높이와 지형까지 감안해 커버리지 빈틈을 찾을 수 있다. 약 1000만개 건물 데이터베이스(DB)와 한국 지형 특성, 10년 데이터 트래픽 변화 등을 담았다. 건물 내부 서비스를 위해선 데이터 트래픽 처리 용량을 4G 대비 최대 16배 향상해주는 ‘5G 인빌딩 토탈 솔루션’을 선보였다.

“명동은 유동 인구가 많아 일간 데이터 트래픽 변동폭이 크다. LTE는 안테나 서버 등을 한 곳에 모아 안테나를 각 방향으로 틀었다면 5G 기지국은 해당 수요가 있는 방향으로 설치하면 된다. 이곳에서 5G 품질을 최적화 해 전국망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인프라지원그룹 인프라혁신팀 이승훈 매니저는 명동이 대한민국 5G 1번지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SK텔레콤은 명동 ‘관광특구’와 을지로 본사, 종로 ‘스마트 오피스’를 아우르는 ‘세계 5G 1번지’를 계획 중이다.

SK텔레콤 강종렬 정보통신기술(ICT)인프라센터장은 “글로벌 통신사 대비 상용화 과정에서 여러 단계 앞서가고 있다. 발빠른 준비는 최적의 품질로 이어지는 만큼 상용화 전까지 5G 준비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5G도 SK텔레콤이 가장 많은 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을까. 경쟁은 이미 시작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LGU+, “카드 사용하면 매장통신비 최대 월…
  • SKB 임직원 십시일반, 대구‧경북지역에 코…
  • 삼성전자, 코로나19 탓 해외 생산차질 확대……
  • KT, 코로나19 지원 위한 ‘기부 콘서트’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