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드론 핵심보안기술 개발 나서

2017.09.13 14:51:59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국내 연구진이 최근 대중화 되고 있는 드론(무인비행장치)과 관련해 보안기술 개발에 나섰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지상 150미터 내외 저고도 상공 교통관제 시스템 수립을 위해 상공의 드론을 식별, 불법 드론 운행을 방지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같은 기술개발에 나선 것은 많은 차량운행에 따른 교통관리가 필요하듯 드론도 상용제품이 활성화되면 교통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체계를 위해 드론의 식별, 인증, 주고받는 정보의 암호화, 해킹 등에 대응, 사진 촬영 등 프라이버시 보호 등과 관련된 보안기술 및 불법행위 억제기술 개발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일명 드론이라고 불리는 저고도 무인비행장치는 최근 수년간 급속도로 인기를 얻어 많은 사람들이 구매하고 드론과 관련된 다양한 기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등은 급격하게 증가되는 무인비행장치를 위한 교통관리체계를 정립 및 개발하기 위해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감시기술 개발 및 실증시험사업’을 다부처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또한 비행기 관제시스템처럼 저고도 하늘에서도 교통체계를 만들어 드론에 대한 신뢰성을 보장하려는 수요 또한 꾸준히 요구되고 있다.

연구진에 의해 교통관리체계가 구축되면 안전한 비행을 위한 비행경로 설정, 허가되지 않은 지역으로의 비행 방지, 무인비행장치 간 충돌회피, 허가되지 않은 무인비행장치의 비행 감시, 무인비행장치를 이용한 불법행위 및 사생활 침해 억제 등의 순기능이 기대된다.

연구진은 무인비행장치의 식별과 식별의 위변조 방지 등을 위해 ▲식별인증 모듈 ▲무인비행장치 인증 및 암호화를 위한 모듈 ▲무인비행장치 비행경로 및 비행금지지역 정보 위변조 방지 기술 ▲악성코드 탐지 및 대응기술 ▲수집 영상정보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들 기술이 개발되면 허가된 드론의 경우 비행경로 선정 후 자동적으로 비행 가능 여부를 판단할 수 있게 되며, 안전한 비행도 가능하다. 아울러 저고도 무인비행장치를 상업용으로 사용코자 하는 사람들에게도 자동으로 보안 구역을 식별하게 해준다.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강유성 프로젝트 리더는 “본 기술은 드론과 같은 저고도 무인비행장치 운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며 “드론에 의한 피해와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오는 2021년 저속·고속 무인비행체 시범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저고도 무인이동체와 지상 무인이동체 간 통신 및 보안 연구 개발도 추가 진행할 계획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자전거용 IoT센서 선봬 KT, 자전거용 IoT센서 선봬
  • KT, 자전거용 IoT센서 선봬
  • 통신사, 추석 연휴 트래픽 관리 ‘이상 무’
  • KT, 차이나모바일과 콘텐츠 협력 확대
  • SKT-KT, ITU텔레콤월드 주인공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