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에너지공단과 세종·충북서 홈IoT 지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유플러스가 다양한 분야 사물인터넷(IoT) 활용을 넓히고 있다.

LG유플러스(www.uplus.co.kr 대표 권영수)는 한국에너지공단 세종·충북지역본부와 에너지절약 실증사업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양측은 공동주택 90가구와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 2곳에 홈IoT 서비스를 지원한다. 이 사업은 작년 충북에서 공동주택 50가구 대상 시범 운영한 바 있다. 이번엔 에너지 관리뿐 아니라 보안 강화 효과도 기대했다.

LG유플러스 류창수 IoT제휴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 홈IoT 서비스가 세종·충북 지역 에너지절감 문화조성과 어르신 시설의 보안과 안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사의 차별화된 IoT 기술 역량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세종·충북지역본부 정주화 본부장은 “이번 공동주택 및 사회복지시설 에너지절약 실증사업의 에너지절감 효과와 고객만족도를 분석해 향후 확대 추진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LG유플러스의 홈IoT 가입자는 75만명이다. 맞춤형IoT로 타깃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U+, 에너지절약 실증사업 나서 LGU+, 에너지절약 실증사업 나서
  • LGU+, 에너지절약 실증사업 나서
  • 삼성전자 ‘더 프레임’, 中 공략 ‘시동’
  • 공기 상태 확인해주는 스마트폰 나온다
  • [르포] 물에 빠지자 드론이 튜브를…SK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