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16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 발표에 따르면 2014년 4분기 전 세계 PC 출하량이 2013년 동기 대비 1% 상승한 8370만대로 나타났다. PC 시장이 2년 넘게 지속되어온 감소세를 딛고 회복되는 추세다.

지역별 차이를 보면 성장시장이 약세를 보이는 대신 선진시장은 성장세를 유지했다. 미국은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으며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지역의 경우 서유럽 시장이 소비자 판매에서 호조를 보였다. 성장시장은 PC 대비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 PC 시장의 약세가 두드러졌으며 저가 노트북조차 고전을 면치 못했다.

레노버는 19.4%의 시장점유율로 전 세계 PC 시장 선두자리를 유지했다. EMEA 지역과 미국에서는 강한 성장세를 보인 반면 남미 지역과 일본 시장에서의 PC 출하량은 오히려 감소했다. 같은 기간 HP의 시장점유율이 16% 증가한 18.8%을 기록하면서, 레노버와 HP의 시장 점유율 격차가 줄었다. HP는 미국에서의 우수한 실적을 기반으로 강한 성장세를 보였다. EMEA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성장률도 지역 평균을 상회했다.

미국의 경우 PC 출하량이 2013년 동기 대비 13.1% 증가한 1810만대를 기록하면서 최근 4년 동안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HP가 상위 5대 업체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가트너 미카코 기타가와 수석 연구원은 “연말 연휴 기간 동안 PC 판매가 최고조에 이르렀으며 일반 노트북, 초경량•초박형 노트북, 2-in-1이 판매를 주도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EMEA 지역 PC 출하량은 연말 연휴 동안의 서유럽 소비자용 노트북 출하량 호조로 인해 작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2650만대를 기록했다. 저가형 노트북이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태블릿에 대한 관심을 대체했으나 평균판매단가(ASP)와 벤더 판매마진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가격대가 비슷할 경우 태블릿 대신 노트북과 2-in-1 제품에 더 큰 관심을 보였다. 2-in-1 제품의 경우 노후한 태블릿과 노트북을 대체하면서 판매가 크게 늘었다.

아시아태평양 PC 시장은 PC 출하량이 2013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2660만대를 기록해 다소 회복됐다. 그러나 국가별 성장률에는 차이가 존재했으며 선진시장의 감소세 완화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반의 회복을 이끌었다.

기타가와 수석 연구원은 “중국, 인도 등 PC 구매를 우선적으로 고려하지 않는 성장시장에서는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며 “성장시장 사용자가 콘텐츠 소비나 특정 업무와 같이 스마트폰으로 처리 가능한 기능들에 더 집중하고 가처분 소득 제한으로 불필요한 PC 구매를 미루면서 소비자용 PC 시장은 활기를 잃어 가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3년도 PC 출하량에서는 레노버와 HP가 사실상 동등한 수준을 기록했으나 2014년에는 레노버가 18.8%의 점유율로 전 세계 PC 시장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했다. HP는 2014년 PC 출하량의 17.5%를 차지하면서 2위를 기록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덱스 기업공략 ‘시동’…다우오피… 삼성전자, 덱스 기업공략 ‘시동’…다우오피…
  • 삼성전자, 덱스 기업공략 ‘시동’…다우오피…
  • 여름휴가, 책과 함께…KT경제경영연구소, 추…
  • LGU+, 美·中·日 로밍요금 내린다
  • 상향평준화 스마트폰, 누구나 고가폰 사야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