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클라우드 혁신센터(CCoE) 설립…“파트너 역량 강화” 트위터 페이스북

백지영 기자 / jyp@ddaily.co.kr2019.11.12 10:06:09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오라클은 협력사가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실행할 수 있는 ‘오라클 클라우드 혁신센터(Cloud Center of Excellence, CCoE)’를 설립한다고 12일 밝혔다. 아태지역에서는 최초다.

오라클의 VAD(Value Added Distributor) 협력사이자 오라클 협력사 네트워크(OPN)의 플래티넘 멤버인 지티플러스와 함께 설립키로 했다.

오라클 클라우드 혁신센터 설립 배경은 ISV(독립 소프트웨어 업체)를 포함한 협력사가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확장하는데 필요한 최신 클라우드 기술과 이에 기반한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CCoE는 이미 유럽에서는 성공적으로 정착된 파트너 지원 시설이다. 아태 지역에서는 최초로 한국에 설립된다. 지난 5월 서울에 개소한 오라클의 2세대 데이터센터와의 밀접한 접근성으로 시너지를 형성해 클라우드 기반의 기업 디지털 전환을 더욱 효과적으로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오라클 클라우드 혁신센터는 크게 ▲파트너 아카데미(Partner Academy), ▲파트너 스튜디오(Partner Studio), ▲혁신 및 현대화 센터(Innovation & Modernization Center)의 세 가지 축으로 구성된다.

또한 클라우드 기반의 비즈니스 역량 개발, 교육 프로그램, 오라클 클라우드 전문가의 기술 조언을 포함해 제품 및 서비스 전반에 걸친 아태지역 차원에서의 폭넓은 클라우드 컨설팅을 제공한다. 실제 이들의 고객사 시스템을 클라우드 환경에 직접 구현해볼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통해 협력사들은 보다 신뢰도 높은 환경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할 수 있다.  

한국오라클 측은 “국내 ISV의 경우, 기존 온프레미스 솔루션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거나 클라우드 기반의 새로운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개발 및 제공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와 함게 IoT, 머신러닝,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의 첨단 기술과 관련한 추가적인 기술 교육을 통해 기업들이 현대적인 사용자 경험과 고객 중심의 접근법에 기반한 혁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먕했다.

이밖에 협력사들은 지티플러스가 기존에 보유한 폭넓은 재판매업자(Reseller)네트워크를 활용해 온프레미스 솔루션을 클라우드로 이전하기를 희망하는 고객과 더욱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다.  

탐 송 한국오라클 사장은 “디지털 전환을 지원해 나가는 과정에서 오라클 클라우드를 기업에게 전달하는 협력사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라클은 아태지역과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에 걸쳐 현재 총 13개의 오라클 클라우드 혁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에 신규로 2개의 센터를 설립해 운영할 예정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검색폼

문서 자료실

  • 클라우드 서비스 정보보호 안내…다운로드 안전한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조성을 위한 서비…다운로드
  • 공공부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다운로드 본 연구에서는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의 주요…다운로드
  • 2011년을 이끌 클라우드 및 가…다운로드 CIO 및 IT 실무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클라우드…다운로드

구축 사례